2013 FC서울 별들과의 대화, 신인선수 4인방 ‘이상협, 김남춘, 문동주, 노영균’



‘시작’이란 어떤 일의 처음 단계를 뜻한다. 어떤 일을 시작한다는 것은 가능성과 희망을 동반하는 밝은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여기, FC서울에서 프로선수로써의 축구인생을 ‘시작’하는 선수들이 있다. 치열한 드래프트 경쟁을 뚫고 FC서울에 입단한 이상협, 문동주, 노영균과 자유선발로 입단한 김남춘이 바로 그들이다. FC서울의 밝은 미래가 될 신인선수 4인방을 챔피언스파크에서 만나보았다.

인터뷰 전 이들은 긴장한 기색이 역력해 보였다. 하지만 축구에 대한 이야기로 인터뷰가 진행 될수록 이들의 표정에는 긴장보다는 편안함이 묻어났다. 2013년 FC서울 새내기 선수들에게 가장먼저 입단 소감을 물었다.


Q. FC서울에 입단한 소감이 어떠신가요?
 

- 이상협: 최고 좋은 것 같아요. 좋다는 말 이외에는 더 좋은 표현이 없는 것 같아요. 
 

- 김남춘: 슈퍼매치를 볼 때마다 ‘아 저기에 속해서 뛰면 정말 좋겠다’라고 생각했어요. 그 두 팀 중에 한 팀에 입단하게 되어
             정말 영광이라고 생각합니다.
 
 

- 문동주: 대한민국에서 가장 최고인 팀에 들어와서 다른 팀 선수들보다 더 큰 자부심을 느껴요. 
             FC서울은 다른 팀을 압도하는 무언가가 있다는 걸 많이 느끼고 있어요.
 

- 노영균: 고등학교 졸업하고 예상치 못했는데 FC서울에 입단하게 되어 너무 좋고 형들 하고 같이 있으면서
             여러 가지로 배우고 싶어요.

계속해서 이들에게 FC서울에서 어떠한 선수가 되고 싶은지 물었다.


 Q. FC서울에서 어떠한 선수가 되고 싶으세요?
 

- 이상협: 저 말고 다른 이상협 선수 있잖아요 그 분도 계시지만 ‘이상협’하면 저로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어요.
 

- 김남춘: 제 포지션인 중앙수비수로서 인정받는 선수가 되고 싶어요.
 

문동주: 저는 FC서울의 프랜차이즈 선수가 되고 싶어요. 대한민국 최고의 팀인 FC서울 에서 롱런(long run) 하는
            선수가 되고 싶습니다.


노영균: 중요한 선수가 되고 싶어요. 경기를 뛰는 11명 중에서도 중요한 선수가 되고 싶어요.


축구에 대한 이야기만 하다 보니 분위기가 사뭇 진지해졌다. 분위기를 풀어보고자 선수들의 일상에 대해 물었다. 20대의 남자 선수들 여러 명의 화두거리는 당연히 걸 그룹과 여자이야기가 아닐까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예상과는 정 반대인 의외의 답변이 돌아왔다. 요즘 선수들 사이의 화두거리는 축구게임인 ‘위닝’ 이라는 답변이었다.


Q. 위닝 최강자는 누구에요?


김남춘: 저에요. 주영이 형이 위닝을 잘하는데 저한테 크게 졌어요. 지금은 제 적이 없어 요(웃음).
 

문동주: 남춘이가 메이저리그면 저희는 마이너리그에요. 마이너리그에서는 제가 제일 잘해요(웃음).


게임에서마저 축구와 함께하는 이들의 모습은 이들의 축구에 대한 열정을 느끼게 했다.

고등학교, 대학교시절과는 다르게 프로라는 이름으로 한 번에 큰돈을 받았을 이들. 계약금은 어떻게 사용했는지 물어보았다.

 

Q. 계약금으로 무엇을 했어요?
 

이상협: 옷샀어요. 동주랑 희성이랑 셋이 압구정에 가서 옷샀어요. (좋은 옷 샀어요?) 비 싼게 좋더라고요(웃음).


김남춘: 의미있는 무언가를 생각하다가 한 푼도 쓰지 못하고 부모님 다 드렸어요. 
 

- 문동주: 저는 첫 월급이니까 부모님 건강검진 시켜드렸어요. 이렇게 하면 상협이가 이미 지가 무너지겠죠?(웃음) 
 

- 노영균: 이제 막 성인이 돼서 나온 돈은 모두 부모님 갖다드렸어요.

게임, 쇼핑 등 일상적인 이야기를 할 때의 이들의 모습은 영락없는 밝고 순수한 20대 초반 청년들의 모습이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덕에 시간이 어떻게 가는 지도 몰랐지만 어느덧 인터뷰를 마무리해야 할 시간이 왔다. 마지막으로 이들에게 1문 1답을 요청했다. 신인 4인방은 짓궂은 질문에도 명쾌하게 답을 해주었다.

‘원조이상협’ MF 이상협

Q. 같은 이름에 부산에 미모선수 임상협 선수가 있어요. 본인과 임상협 선수 중 누가 더 잘 생긴 것 같아요?

A. 임상협 선수 정말 잘생기시고 인기도 엄청 많으시더라고요. 하지만 제 자신만큼은 제가 좀 더 잘생겼다고 생각해요(웃음).

(‘상협’이란 이름의 선수들은 다들 잘생겼나봉가!)

‘프로김남춘’ DF 김남춘

Q. 주장으로써 하대성 선수와 김남춘 선수를 비교하자면?

A. 대성이 형은 정말 잘한다고 생각해요. 저랑은 전혀 스타일이 달라요. 묵묵히 잘하는 스타일! 고참과 어린선수들의 중간 역할을 아주 잘해주세요.

 

‘결국엔될놈’ FW 문동주

Q. 데뷔 후 생각해 둔 골 세레머니가 있으시다면요?

A. 팬들한테 총을 쏠 거에요. 바주카포로 한 번 쏠려고요(웃음).

‘이제스무살’ MF 노영균

Q. 올해 스무살이 되었는데 스무살이 되면 가장 해보고 싶었던 것이 무엇인가요?

A. 학생 때는 염색이나 파마가 안되니까 (스무 살이 되면) 머리스타일을 자유롭게 해보고 싶었어요.

(수줍은 듯 대답을 하는 노영균의 모습은 너무나도 순수한 20살의 모습이었다)

1문 1답을 마지막으로 인터뷰는 끝이 났다. 챔피언스파크에서 만난 신인선수 4인방은 무척 유쾌한 선수들 이었다. 그 어떤 선수들보다도 당차게 자신을 이야기 했다. 축구 이야기를 할 때에는 그들의 눈빛부터 진지함이 느껴졌다. 또한 FC서울에 대해 이야기 할 때 그들의 말 한 마디 한 마디에는 FC서울에 대한 자부심으로 가득 차있었다. 신인의 포부를 엿 볼 수 있는 4인방. 그 누구보다도 선수생활을 잘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제 갓 FC서울에서 프로로 첫 발을 내딛는 신인별 4인방을 지켜보자.

 

★비하인드 스토리★

영상의 비하인드 스토리의 전말은 이렇다. 인터뷰 중, 노영균을 제외한 나이 또래가 비슷한 세 선수와 이야기 하다보니 자연스레 U리그 이야기가 나왔다. 세 선수에게 프로 입단 전 서로 맞붙은 경험에 대해 물었다. 대학 이야기가 나오자 고려대 이상협, 광운대 김남춘, 대구대 문동주의 묘한 기싸움이 흘렀다. 먼저 이상협이 “저희는 동주네(대구대)랑 결승 때 한 번 만났어요. 물론 저희가 이겼습니다” 라며 자신감에 찬 표정으로 어깨를 으쓱였다. 그러자 대구대 출신 문동주는 “하지만 그 때 경기력은 저희가 더 좋았어요. 그 당시 저희는 8강, 4강 연장까지 해서 지칠대로 지친 상태였는데 고려대는 쌩쌩한 상태였어요. 저희는 후회 없이 경기했습니다” 라며 대구대의 자존심을 지켜냈다. 가만히 둘의 자존심 대결을 지켜보던 김남춘은 “작년에 광운대가 두 번 다 고려대를 이겼어요” 라는 한 마디로 먹이사슬의 최강자에 오르는 듯 했다. 궁지에 몰린 이상협이 “광운대가 잘하더라고요” 라며 씁쓸한 표정으로 U리그에서의 패배를 인정하며 세 선수의 먹이사슬이 정리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이들의 먹이사슬의 꼭대기는 고등학생임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실력으로 대학선수들을 이긴 막내 노영균이 차지했다는 재미있는 비하인드 스토리다.


/취재=FC서울명예기자 유승은(yse0220@naver.com)

/영상=FC서울명예기자 최근몽(choigm13@hanmail.net)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2013.05.04 03:2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