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전북 현대의 우승으로 마무리된 K리그가 다음달 3일 전북 현대와 성남 일화와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9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하게 된다. 2012 K리그는 각 팀이 44경기, 총 352경기를 치르는 대장정. K리그에 스플릿 시스템이 적용되고 여기에다 FA컵까지 치르게 되기 때문에 이번 시즌은 그 어느 시즌보다 많은 경기를 치러야 되고 또한 치열하게 경기가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FC서울은 다음달 4일 대구FC와의 원정경기를 통해 시즌을 시작하게 된다. 홈 개막전은 다음달 10일 전남 드래곤즈전.



다음 달에 시작될 시즌을 맞이해 이번 시즌 FC서울이 꼭 깨야 될 나쁜 기록들을 한번 모아보았다. 올해는 이 지긋지긋한 나쁜 기록들이 깨지길 바라며 한번 그 기록들을 살펴보도록 하자.










쳐다보기도 싫다, 홈 개막전 패배 징크스



2009년부터 3년 동안 FC서울은 홈 개막전에서 매번 패하며 홈 경기장을 찾은 팬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2009년에는 신생팀 강원FC에게 1-2로 패하며 신생팀 돌풍의 희생양이 되었다. 그 당시 FC서울은 전반 39분 케빈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몰리면서도 대등한 경기를 펼쳤으나 스리위지야전 때의 피로누적과 후반 41분 강원 윤준하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패배의 아픔을 맛봐야 했다.



2010년의 홈 개막전 상대는 ‘디펜딩 챔피언’ 전북이었다. 양 팀 모두 최상의 멤버로 임한 경기에서 승부는 2010 시즌 개막전에 FC서울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심우연에 의해 결정됐다. 그 당시 로브렉과 교체되며 최전방 공격수로 나온 심우연은 후반 42분 최태욱의 땅볼 크로스를 골문 안쪽으로 쇄도하며 왼발 슛으로 성공시키며 친정팀을 무너뜨렸다. 골 이후 펼쳐진 심우연의 ‘권총 세리머니’는 한동안 회자되었을 정도였다.



2011년 홈 개막전 상대는 수원 삼성이었다. 2010 K리그 챔피언 FC서울과 2010 FA컵 우승팀 수원과의 K리그 공식 개막전이었던 이 경기는 무려 51,606명의 관중이 운집하며 이날 경기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2년 연속 홈 개막전에서 패했던 FC서울은 이날 경기에서는 상대가 상대인 만큼 물러설 수 없다는 각오로 나섰다. 하지만 전반 40분 게인리히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FC서울은 후반 15분 수원 오장은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0-2로 패하며 3년째 홈 개막전 패배라는 징크스를 이어가게 됐다.



FC서울의 2012년 홈 개막전 상대는 전남 드래곤즈이다. 과연 FC서울은 2012년 홈 개막전에는 승리를 거둬 지긋지긋한 징크스를 탈출 할 수 있을까?









수원전 3연패, 이번에는?



2010년 중반 수원 삼성의 사령탑에 차범근 감독 후임으로 윤성효 감독이 부임하며 FC서울은 윤성효 감독의 수원을 맞아 리그컵 4강전에서 첫 일전을 펼쳤다. FC서울은 2-2로 비긴 상황에서 연장에서 터진 데얀과 이승렬의 득점으로 4-2로 승리를 거두며 윤성효 감독에게 FC서울전 첫 패배를 안겼다.



하지만 그 이후 수원은 FC서울전에서 3연승을 기록하고 있다. 2010년 K리그에서 다카하라의 2골로 FC서울은 수원에게 2-4로 무너졌고 2011년의 개막전에서도 0-2로 지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그리고 작년 10월 3일에 펼쳐진 경기에서도 스테보의 골이 오프사이드로 인정되지 않으며 0-1로 지며 수원전 3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번 시즌 수원전은 4월 1일(원정), 8월 18일(홈)로 예정되어 있다. 과연 이번 시즌은 수원전 연패의 기록을 깰 수 있을까?









FA컵, K리그 팀과의 원정경기에서도 이겨주길



FC서울은 유독 FA컵과 인연이 없는 팀이다. 팀 사정에 따라 FA컵에 중요시 하지 않는 팀도 있으나 비교적으로 FA컵 위상이 예전에 비해서 많이 높아진 상태이다. 바로 FA컵 우승팀에게 ACL 진출권이라는 ‘달콤한 유혹’이 있기 때문이다.



2009년, 2010년의 수원은 K리그 성적으로는 다음 시즌 ACL에 나갈 수 없었다. 하지만 FA컵에서 우승을 하며 ACL진출권을 얻었고 2011년의 성남 일화 역시 K리그에서는 9위를 기록했지만 FA컵에서 우승을 하며 2012 ACL 진출권을 획득했다.



FC서울은 FA컵에서 특히 원정경기 때 K리그 팀을 만나면 약한 모습을 보였다. K리그때 원정경기의 승률이 나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유독 FA컵 때는 K리그 팀만 만나면 원정경기에서 고전했다.



2007년 FA컵 8강에서 인천 원정을 떠난 FC서울은 인천 유나이티드에게 1-2로 패하며 4강진출의 꿈을 접어야 했다. 그 당시 인천 소속으로 골을 터트린 선수 중 한 명이 현재 FC서울 소속의 데얀이다.



2009년 FA컵 16강전 역시 FC서울은 전주원정에서 전북현대에 패하며 또다시 아쉬움을 삼켜야했다. FC서울은 이현승과 이동국에게 잇달아 골을 허용했고 후반 46분 정조국이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만회하며 영패를 모면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



2010년, 2011년 FA컵 원정 역시 불운의 연속이었다. 2010년에는 유독 자신의 홈에서 FC서울을 만나면 승승장구를 하는 부산 아이파크를 16강전에서 만났고 결국 1-2의 패배를 당했다. 실제로 K리그에서도 2006년 5월 14일 부산 원정에서 3-1로 승리한 이후 부산 원정에서 5무 3패를 기록할 만큼 FC서울은 유독 부산에만 내려가면 재미를 보지 못했다.



2011년 FA컵에서 FC서울에게 좌절을 맛보게 한 팀은 포항 스틸러스였다. 사실 FC서울은 유독 포항을 만나면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FA컵에서 맞붙기 전에도 7월에 치러진 포항 원정에서 2-1로 승리하며 홈, 원정을 가리지 않고 포항에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하지만 FA컵 8강전에서는 반대의 결과가 나타났다. 양 팀은 정규시간에 대등한 모습을 보이며 2-2로 비겼으나 연장전에서 유독 FC서울을 만나면 강세를 보이는 노병준에게 2골을 허용하며 2-4로 무너졌다.



지난 2007년 이후 FC서울은 FA컵 원정경기에서 K리그 팀을 만나면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한 채 패했다. 이번 시즌 FC서울이 FA컵에 전념할지 안 할지는 알 수 없으나 이 사실여부를 떠나서도 FA컵 원정 경기 징크스를 깼으면 하는 바람이다.



좋은 기록은 계속 이어나가고 싶고 나쁜 기록은 가급적 빨리 깨고 싶은 것이 사람의 심리이다. FC서울이 2012 시즌에 강한 모습을 보이려면 나쁜 기록은 빨리 없애야 한다. 과연 FC서울은 올해 어떠한 모습을 보일까?



글=김윤환 FC서울 명예기자(elecpiano@naver.com)

by corazon de seul 2012. 2. 27. 21:39
  • 고양이 2012.02.27 22:25 ADDR EDIT/DEL REPLY

    올해진짜 퐈컵잘해서 추꾸좀 마니마니 보고 싶네용!!! ㅋㅋㅋ 그리고 나머지는 꼭 징크스라기보다는 걍 ㅠㅠㅠㅠㅠ 안타깝네영 ㅠㅠ ㅋㅋㅋ 개막전 승리랑 닭전승리 반드시 하게 퐈이팅!!!!

  • Favicon of http://www.cyworld.com/gktmdals0826 BlogIcon 하승민 2012.02.27 23:17 ADDR EDIT/DEL REPLY

    수원전 3연패는 꼭!깨야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