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클래식 개막이 불과 2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클래식에 참가하는 팀들 역시 각자의 목표를 위해 전훈지에서 뜨거운 담금질에 들어갔다.

서울도 다르지 않다. 괌과 일본 가고시마에서 전지훈련을 하고 있는 fc서울은 14시즌 리그와 아챔 우승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하지만 서울의 성적을 예상하는 언론의 평가는 곱지 못하다.

2007년부터 서울의 공격을 이끈 데얀이 중국의 장수 세인티로 이적했으며 팀의 구심점 역할을 했던 하대성도 베이징 궈안으로 이적했다. 또한 이번 시즌을 끝으로 아디는 은퇴. 서울코치로써의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 데몰리션 콤비의 몰리나도 이적을 추진하고 있다.

팀의 주축선수의 절반을 떠나보낸 서울이다. 이웅희와 김동석을 영입하긴 했지만 떠난 선수들의 공백을 메우기에는 부족 하다는 게 사실이다. 새로이 영입한 스페인과 브라질출신의 오스마르와 하파엘 코스타 역시 아직 국내리그에서 검증된 적이 없다는 점도 불안 요소이다. 하지만 정작 최용수 감독은 덤덤하다. 며칠 전 기자회견을 통해 "무에서 유를 창조해 내겠다. 지금 이 시기가 아니면 평생 다시 만날 수 없는 도전이다. 내 속에 감춰진 본능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저평가된 좋은 선수로 최고의 성적을 내고 싶다"고 비장함을 드러냈다.

최용수 감독에게 위기란 단어는 익숙하다. 2011, 우승 휴우증을 겪고 추락 중이던 FC서울을 중도에 맡아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했다. 2012년엔 전북에 빼앗긴 우승트로피를 2년 만에 되찾아 오며 명장의 반열에 올랐다. 2013년에도 최감독의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이 빛이 났다. 리그 초반 승리가 없었지만 초조해하지 않고 묵묵히 선수단을 지도했다. 결과는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으로 창단 이래 아시아대회 최고의 기록을 만들어냈다.

이제 선수들과 팬들을 믿으며 묵묵히 팀을 이끌어온 최용수 감독이 지휘봉을 맡은 이래 위대한 도전을 시도하고 있다. 이제는 팬들이 그동안 팀을 잘 이끈 최용수 감독을 믿고 묵묵히 응원할 차례이다.


FC서울 명예기자 정용우 (mjgs6539@naver.com)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블로그지기 2014.02.17 09:22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