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이 R리그에서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을 찾아가고 있다. 서울은 대전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대전과의 R리그 경기에서 전반 배해민의 두 골과 강정훈의 골, 후반 김동효의 골을 더해 4-0으로 승리하며 6승째를 거뒀다. 최근 3연승 가도에 두 경기 연속 4골을 넣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는 서울은 순위도 A조 3위로 끌어올렸다.



서울은 베스트 일레븐으로 한일구(GK), 송승주, 오병민, 김기백, 김동진(이상 DF), 주형준(동북고), 이한울, 최원욱, 이재안(이상 MF), 강정훈, 배해민(이상 FW)이 출전 했다.


서울은 초반부터 적극적인 공격으로 대전을 압박했다. 전반 8분 강정훈의 왼발 중거리슛은 골대를 살짝 넘어갔고 전반 13분엔 이재안의 재치있는 힐패스를 이어 받은 배해민이 드리블 뒤 오른발 슛을 날렸지만 이 역시 골대를 넘어갔다.


결국 전반 14분 서울의 선제골이 터진다. 이한울의 패스를 받은 배해민이 침착하게 왼발 터닝슛을 날려 골을 기록한 것이다. 이후 반격에 나선 대전에 서울은 잠시 고전하기도 했다. 전반 16분 대전 전상훈이 좌측 돌파 뒤 날린 슛은 한일구의 선방에 막혔고 전반 19분엔 수비라인이 무너지며 박민근에게 찬스를 허용했지만 박민근의 슈팅은 골대를 맞고 나오며 서울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하지만 서울이 다시한번 공격을 주도하며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28분 주형준의 패스를 받은 강정훈이 페널티 에이리어 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성공시키며 2-0으로 달아난 것이다. 기세가 오른 서울은 7분만에 다시 한번 추가골을 넣으며 대전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전반 35분 이재안이 좌측에서 밀어준 볼을 배해민이 왼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3-0을 만들었다. 배해민은 전반에만 두 골을 기록하며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서울은 주형준을 빼고 김동효를 투입했다. 이 김동효가 후반에 일을 냈다. 배해민이 현란한 개인기로 돌파 뒤 무인지경 상황에 있는 김동효에게 연결했고 김동효가 골을 성공시키며 4-0으로 스코어를 벌리는데 성공했다.


반격에 나선 대전이 찬스를 만들어가며 공격의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후반 13분 오병민의 트래핑 미스를 가로챈 김주형이 돌파 뒤 박민근에게 패스를 했고 박민근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빗나갔고 후반 17분엔 김주형이 찬스를 잡았으나 최원욱이 막아내며 찬스를 무산시켰다.


이 후 양 팀은 이렇다할 공격을 보이지 못했고 결국 경기는 4-0으로 서울이 승리를 거뒀다. 이 날 경기에서 배해민은 2골1도움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FC서울은 오는 18일 성남을 홈으로 불러들여 연승에 도전한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go16korea2002@yahoo.co.kr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1.08.05 02:08





FC서울이 R리그에서 승수를 추가하는데 실패했다. FC서울은 7일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열린 강원과의 R리그 경기에서 후반, 강원의 테스트 용병인 주앙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이로써 서울은 3승2무4패로 A조 6위로 내려앉았다.


서울은 베스트일레븐으로 조수혁(GK) 최현빈, 오병민, 여효진, 김동진(이상 DF) 이광진, 경재윤, 조남기, 최원욱(이상 MF) 이재안, 배해민(이상 FW)이 선발 출전했다.


‘쏟아지는 빗물은 날 한치앞도 못보게해.’ 라는 아이유의 노래가사가 이 날 경기하는 선수들의 머릿속에 떠오르지 않았을까? 저번 수원과의 원정경기에서도 장대비속에서 경기를 치른 선수들은 두 경기 연속으로 폭우속에서 경기를 치러야 했다. 경기 내내 내리는 비는 선수들을 그라운드에서 미끄러지게 하는 것은 물론, 잔뜩 물을 머금은 그라운드가 볼이 구르는 속도도 저하시켜 선수들의 플레이를 어렵게 만들었다.





이 날 경기에선 경기내내 쉬지 않고 비가 내리며 선수들을 괴롭혔다.


이런 궃은 날씨 속에서 서울은 전반 중반부터 찬스를 만들어갔다. 전반 21분 이재안이 저돌적인 돌파 이후 날린 강력한 왼발 슛은 골대를 살짝 빗나갔고 전반 34분엔 상대수비수가 미끄러진 틈을 타 가로챈 볼을 이재안이 다시 한번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대를 외면했다. 전반 36분엔 이광진의 낮은 프리킥 슈팅이 골키퍼에 걸리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고 결국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서울은 조남기를 빼고 김동효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하지만 후반11분 강원에게 선제골을 내주게 된다. 강원의 테스트 용병 주앙이 우측에서 올라온 패스를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하며 스코어를 0-1로 만든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여효진마저 부상으로 교체아웃 되며 서울은 위기를 맞는다. 하지만 서울은 위기를 전화위복으로 삼으며 더욱 매섭게 공격해 나갔다. 후반 27분 배해민의 오른발 슛은 키퍼가 간신히 막아냈고, 후반 29분 이광진이 골문 구석을 노리며 프리킥 슈팅을 날렸지만 키퍼가 다시한번 막아내며 무산됐다. 후반 32분엔 김동효가 수비수를 제친 뒤 날린 슈팅은 골대를 강타하는 등 서울은 불운에 시달렸고 결국 경기는 0-1로 마무리 되었다.



서울은 7월14일 인천과의 원정경기를 통해 다시 한번 승리에 도전 한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go16korea2002@yahoo.co.kr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1.07.08 15:39




R리그에서 모처럼 시원스런 경기가 펼쳐졌다. FC서울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R리그 9라운드 경기에서 전반 강정훈의 멀티골과 이광진, 김동효의 골에 힘입어 라이벌 수원을 4대0으로 물리치고 시즌 3번째 승리에 성공했다. 이로써 서울은 3승2무3패를 기록하며 A조 4위를 마크했다.


FC서울은 베스트일레븐으로 조수혁(GK), 천제훈, 송승주, 오병민, 최원욱(이상 DF), 고광민, 이광진, 경재윤, 윤승현(이상 MF), 강정훈, 김동효(이상 FW)가 출전했다.


장마로 인해 조금씩 비가 내리는 가운데 선수들의 플레이에 어려움이 있을 거란 예상이 들었지만 서울이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기록하며 승기를 잡았다. 전반 12분 페널티 에이리어 안으로 돌파하던 김동효가 걸려 넘어지며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광진이 성공 시키며 1대0을 만든 것이다.


기세가 오른 서울은 전반 16분 김동효의 패스를 받은 강정훈이 키퍼의 키를 넘기는 절묘한 로빙슛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순식간에 2대0으로 달아났다. 전반18분 수원 베르손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며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서울의 공격은 빗속에서도 멈추지 않았다.


전반 24분 골킥을 가로챈 김동효가 돌파 뒤 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침착하게 땅볼 슈팅을 성공시키며 점수차를 세골로 벌리는데 성공했다. 이후 공격은 서울이 완벽하게 주도했다. 전반 32분 이광진이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키퍼가 선방했고 전반 39분 경재윤의 패스를 받은 강정훈이 다이렉트로 왼발 슛을 날렸으나 골대를 살짝 넘어갔다.


결국 전반 40분 서울의 네 번째 골이 터졌다. 윤승현의 패스를 받은 강정훈이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리며 스코어를 4대0으로 만든 것이다. 이렇게 해서 서울은 전반을 최고의 분위기로 마칠 수 있었다.


후반 이한울과 조남기가 투입된 서울은 계속해서 수원의 골문을 노렸지만 후반 들어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내리면서 선수들의 플레이를 어렵게 했다. 후반 13분과 16분 이광진과 경재윤의 위력적인 슈팅이 나왔지만 추가골로 이어지진 못했다. 김성남 감독은 후반 중반부터 최명훈과 주형준등 동북고 선수들을 투입하며 기회를 줬다. 하지만 이후 양팀 모두 이렇다 할 공격은 보이지 못하고 경기는 4대0으로 끝났다.


서울은 6월30일 경찰청을 홈으로 불러들여 R리그 연승에 도전한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go16korea2002@yahoo.co.kr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1.06.24 14:32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