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종료 직전까지 선수들의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FC서울은 2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정규리그 29라운드 경기에서 성남 일화 전성찬에게 선제골을 내주고도 김태환, 데얀, 몰리나의 연속골로 성남에게 3-1로 승리를 거두며 홈경기 7연승을 내 달렸다.

 

장군 멍군을 부른 양 팀의 전반전

 

홈경기에 강한 서울답게 서울은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아나가며 성남을 위협했다. 이에 맞서는 성남은 기존의 수비수 4명에 수비형 미드필더인 전성찬, 김성환이 순간적으로 서울의 미드필더진을 압박하며 맞불을 놓았다.

 

좋은 기회는 서울에게 먼저 왔다.

 

서울은 전반 16분 몰리나의 오른쪽 코너킥이 문전 혼전 도중 아크 오른쪽에 있던 최현태에게 연결되었고 이것을 최현태가 그대로 중거리 슛을 날렸으나 크로스바에 맞고 나왔다.

 

크로스바에 맞고 나온 공을 데얀이 다시 잡아 헤딩슛을 날렸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으며 아쉬운 득점 기회를 놓쳤다.

 

성남은 측면 수비진들의 활발한 오버래핑으로 서울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초반 홍철의 오버래핑으로 재미를 본 성남은 전반 중반이 지나자 서울 현영민이 잦은 오버래핑으로 생긴 빈 공간을 성남 오른쪽 측면 수비수인 김태윤이 공격가담을 통해 서울의 골문을 위협했다.

 

첫 골은 성남에게서 먼저 나왔다.

 

성남은 전반 24분 전성찬이 중앙선에서 가로채기 한 공을 에벨찡요에게 연결했고 이것을 전성찬이 다시 받으며 중앙선부터 전력질주하기 시작했고 아크 오른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골을 터트리며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서울 역시 가만있지 않았다.

 

서울은 전반 35분 김태환이 아크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강력한 중거리 슛을 골로 연결시키며 동점골을 만들어 냈다. 이번 시즌 김태환이 K리그에서 기록한 첫 골 이었다.

 

동점골을 만들어 낸 후 서울은 다시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서울은 전반 40분 몰리나가 성남 하강진 골키퍼가 전진한 틈을 타 미드필드 지역에서 길게 중거리 슛을 날렸으나 하강진이 가까스로 쳐 내며 추가골 성공에 실패했다.

 



다소 지루했던 후반전, 데얀, 몰리나의 연속골로 승리 얻어내

 


서울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경기의 주도권을 잡으며 추가골을 노렸다.

 

서울은 후반 2분 몰리나가 아크 왼쪽에서의 프리킥을 왼발로 때렸으나 하강진이 가까스로 막아내며 좋은 기회를 놓쳤다.

 

몰리나의 프리킥 이후 후반전은 후반 30분까지 다소 지루한 공방전의 연속이었다.

 

분위기 반전을 위해 성남은 조재철과 송호영을 투입하며 공격의 변화를 꽤 했고 서울은 최태욱과 이승렬을 투입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최태욱의 투입후 서울은 왼쪽 측면에서 활약하던 고명진을 수비형 미드필더로 내렸고 최태욱은 성남의 오른쪽 측면을 휘저으며 변화의 움직임을 보였다.

 

잠잠하던 골은 후반 31분에 다시 터졌다.

 

서울은 몰리나의 패스를 데얀이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오른발 터닝슛으로 골을 터트리며 균형을 깼다. 순간적인 터닝슛에 당황한 하강진이 재빠르게 팔을 뻗으며 막으려 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서울의 득점 후 성남은 실점을 만회하기 위해 공격 숫자를 더욱 늘렸다. 서울은 성남이 공격하는 사이 성남의 빈 공간을 노렸고 빠른 패스로 성남의 수비진을 무너뜨리며 주도권을 잡아갔다.

 

성남의 허점을 노리던 서울은 후반 47분 고명진의 크로스를 몰리나가 헤딩슛으로 골로 연결시키며 긴장감이 감돌던 경기에 승부의 종지부를 찍으며 승리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의 승리로 서울은 15승7무7패 승점 52점을 기록하며 이날 광주FC에 1-0으로 승리를 거둔 수원 삼성과 승점은 똑같았지만 골득실차(수원 +16, 서울 +15)에 밀리며 아쉽게 3위 탈환은 실패했다.

 

성남은 이날 경기의 패배로 9승8무12패 승점 35점을 기록하며 리그 10위를 유지했다.

 

서울은 30일 경남FC와의 정규리그 최종전을 통해 정규리그 3위에 도전하며 성남은 같은 날 포항 스틸러스와의 홈경기를 마지막으로 리그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경기결과

FC서울 3 ( 1-1, 2-0 ) 1 성남 일화

 



출전선수

FC서울=김용대(GK), 현영민, 아디, 김동우, 고요한, 최현태(후8′ 최태욱), 하대성(후47′ 박용호), 몰리나, 고명진, 김태환(후29′ 이승렬), 데얀

잔류-조수혁(GK), 이정열, 방승환, 고광민

 

성남 일화=하강진(GK), 홍철, 사샤, 윤영선, 김태윤, 이창훈(후6′ 조재철), 전성찬, 김성환, 에벨톤, 라돈치치(후10′ 송호영), 에벨찡요(후36′ 한그루)

잔류-정산(GK), 정호정, 최연근, 김평래

 



득점

FC서울=김태환(전35′), 데얀(후31′ 도움 몰리나), 몰리나(후47′ 도움 고명진)

 

성남 일화=전성찬(전24′ 도움 에벨찡요)

 



경고

FC서울=몰리나

 

성남 일화=에벨톤, 김태윤, 에벨찡요, 홍철, 사샤

 


/글=김윤환 FC서울 명예기자(elecpiano@naver.com)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2011.10.24 14:31


FC서울(이하 서울)이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18라운드에서 포항 스틸러스(이하 포항)을 2-1로 꺾으며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서울은 지난 상주 홈경기 승리에 이어 포항 원정에서도 승리를 챙기며 2연승 행진을 달림과 동시에 리그 7위로 뛰어올랐다. 데얀은 2골을 기록하며 팀 승리의 1등 공신이 되었고, 13골로 리그 득점 순위 1위에 올라서는 기염도 토했다.


선제골은 비교적 이른 시간에 터져 나왔다. 전반 8분 고명진의 공간패스에 이은 데얀의 오른발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흔든 것. 고명진의 패스 전 적극적인 압박으로 공을 빼앗은 데얀의 플레이가 인상적이었다.




첫 골을 넣은 뒤에도 서울의 공세는 계속됐다. 전반 19분 현영민, 이승렬, 데얀으로 이어지는 패스가 완벽하게 이어지며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막강화력을 자랑하는 포항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신형민의 헤딩 슈팅으로 포문을 연 포항은 전반 22분 모따가 아크서클 부근에서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동점골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포항의 반격도 잠시, 서울은 전반 24분 데얀이 추가골을 넣으며 2-0으로 달아났다. 코너킥 찬스에서 박용호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때렸고, 흘러나온 볼을 다시 한 번 데얀이 헤딩슛으로 마무리했다. 데얀이 13골로 리그 득점 선두에 등극하는 순간이었다.


2골을 먼저 내준 포항은 공격 시 짧은 2대1 패스로 공격의 활로를 찾았다. 전반 31분 조찬호와 모따가 원투패스로 공간을 만들며 날카로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김용대의 선방에 막혔다.


포항은 측면이 살아나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전반 34분 포항은 끝내 만회골을 기록했다. 고무열이 아크서클 왼쪽에서 오른발 슈팅한 것이 그대로 골로 이어졌다.


서울은 전반 종반 포항의 기동력에 고전하며 몇 차례 아찔한 순간을 연출하기도 했지만 더 이상의 골을 내주지 않은 채 전반을 마쳤다.


포항은 후반 들어서도 측면 위주의 공격을 펼치며 서울 수비진을 괴롭혔다. 후반 1분 조찬호가 현영민을 제치고 날린 슈팅이 김용대 골키퍼에게 걸렸다. 2분 뒤에도 조찬호는 날카로운 슈팅으로 서울 골문을 노렸지만 무위에 그쳤다.



시간이 지나면서 체력적인 문제를 드러낸 서울은 후반 7분 이승렬을 빼고 강정훈을 투입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강정훈의 투입은 성공적이었다. 후반 21분 오른쪽 측면에서 방승환의 패스를 이어받은 강정훈은 수비수 한 명을 제친 뒤 오른발 강슛으로 연결했고, 이어진 코너킥 찬스에서도 골대를 강타하는 헤딩슛으로 분위기를 서울 쪽으로 가져왔다.


포항도 노병준과 아사모아를 투입하며 측면 기동력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포항은 후반 24분 고무열의 패스에 이은 노병준의 슈팅이 날카롭게 이어지며 서울 수비진을 긴장시켰다.
 


서울도 방승환의 돌파에 이은 몰리나의 왼발 슛으로 추가골을 노렸지만 무위에 그치며 포항의 파상공세를 계속 받아내야 했다.


측면에서 포항의 노병준과 김재성이 활발하게 움직였고 신형민의 중거리슛도 날카로웠지만 서울의 수비수들은 혼을 담은 수비로 실점을 하지 않았다.


경기종료 직전에는 모따가 완벽한 찬스를 잡았지만 김용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결국 서울의 2-1 승리로 끝났다.




글 = FC서울 명예기자 김한결 (k6367735@naver.com)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2011.07.18 16:29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