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10일 서울에서 진행된 ‘2013 신인선수선발 드래프트’에서는 유독 번외 지명 인원이 많았다. 드래프트의 점진적 폐지 방안으로 올해부터 자유 선발 제도가 도입됨에 따라 나타난 결과다. 이로 인해 12개 구단이 자유 계약 선수를 1명씩 받아들였는데, FC서울이 선택한 선수는 다름 아닌 광운대학교의 ‘리베로’ 김남춘(광운대)이었다.



대학 축구 중앙 수비의 절대강자 지난해까지 김남춘이 소속되어 있던 광운대학교 축구부는 2009년 제45회 전국춘계대학축구연맹전 준우승, 2010년 U리그 수도권 C권역 1위, 왕중왕전 종합 3위를 기록하며 대학 축구계의 신흥 강자로 떠올랐다. 하지만 2011년에는 U리그 수도권 영동 권역 2위의 기록에도 불구하고 챔피언십에서 17위에 머물며 다소 씁쓸한 한 해를 보냈다. 그런 광운대가 지난해 다시 한 번 돌풍을 일으켰다. 광운대는 연세대와의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3-0 승리를 거둔 뒤 8승 3무로 ‘무패’를 기록하며 권역 선두에 올랐고, 후반기에도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연세대와 고려대가 포진되어 있는 ‘죽음의 조’ 중부 3권역에서 부동의 1위를 지켰다. 그리고 이러한 광운대의 엄청난 돌풍의 중심에는 바로 대학 축구 중앙 수비의 ‘절대강자’ 김남춘이 있었다. 안정된 수비력을 바탕으로 한 효과적인 경기 운영이 빛을 발했던 것이다. 광운대의 오승인 감독 역시 “모든 선수들이 뛰어나지만 김남춘을 유심히 지켜봐 달라”고 말했을 정도. 묵묵히 광운대의 견고한 수비를 책임져 온 김남춘에 대한 고마움과 신뢰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김남춘은 184cm의 이상적인 체격 조건을 가진 중앙 수비수로서 뛰어난 피지컬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수비 능력과 세트피스 상황에서의 득점력까지 갖췄다. 장점이 다양한 선수다. 주로 4-3-3 포메이션을 사용하는 광운대는 공격도 공격이지만 김지웅-김륜도-김남춘-김성국으로 이어지는 포백 라인의 철벽 수비가 일품인 팀이다. 혹자는 지난 시즌의 광운대학교 축구부를 가리켜 ‘김남춘과 아이들’이라고 평가했을 정도니, 지난 시즌 강호들이 즐비한 U리그에서 광운대를 1위로 이끈 원동력은 김남춘을 필두로 하는 수비진에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하다. 더욱 인상적인 것은 2012시즌 동안 단 한 번의 파울도 범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중앙 수비수는 포지션 특성상 파울을 하게 되면 페널티 라인 근처에서의 위험한 프리킥이나 최악의 경우에는 페널티킥까지 내 줄 수 있다. 하지만 김남춘은 상대에게 거친 파울을 하지 않아도 강한 인내심을 바탕으로 상대를 괴롭힐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선수였다. 그는 말 그대로 끈끈한 수비수, 소위 ‘찰거머리 수비수’다.
 

꿈에 그리던 프로 진출



김남춘의 축구 인생은 몇 번의 우연의 연속으로 시작됐다. 초등학교 5학년 때까지 그저 평범한 학생이었던 그는 여느 남자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방과 후 공을 차며 놀다가 우연히 한일 초등학생 축구 교류전에 참가하게 됐고, 이후 우연히 재학 중이던 중학교에 축구부가 생기게 되면서부터 축구를 단순한 취미가 아닌 자신의 꿈으로 삼기 시작했다고 한다. 남들보다 늦은 나이에 축구를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성장 속도는 눈부시게 빨랐다. “고등학교를 들어가면서 키도 많이 크고 운동을 열심히 했더니 힘도 많이 좋아졌다”는 그의 말처럼 김남춘은 고등학교 3학년쯤 되자 꽤 이름 있는 선수로 성장했다. 늘 꿈꿔 왔던 숭실대 축구부의 스카우트 제의도 받았다. 하지만 그는 당시 김호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던 대전 시티즌(이하 대전)의 입단 제의를 받고 주저 없이 프로 진출의 길을 택했다. 그러나 그가 마주하게 된 것은 거대한 프로의 벽. 결국 2주 만에 끝난 ‘일장춘몽’이었다.



냉정한 프로의 세계를 접하고 난 뒤 그는 한층 더 성숙한 선수로 성장해 갔다. U리그를 거치면서 보다 발전된 기량으로 팀의 핵심 선수로 자리 잡은 그는 “자유 계약을 통해 프로에 진출하고 싶다”고 털어 놓은 바 있었다. 그리고 대학 졸업을 눈앞에 둔 지난해 겨울 김남춘은 결국 자신이 바라던 대로 자유 계약 선수로 프로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게 됐다. 그것도 자신이 가고 싶다던 기업팀에.


모두의 이목을 끌 만큼 축구 인생이 화려했던 선수는 아니지만 묵묵히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광운대의 전성기를 이끌어 온 김남춘. 당장 경기에 나서기는 힘들겠지만 같은 포지션에서 뛰고 있는 김진규, 김주영으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고 기회가 오면 언제든 나가서 뛸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있는 것이 올 시즌 목표라는 그가 그라운드 위에서 그 꿈을 펼칠 수 있기를 기대해 보자.

 

                                                                                    

                                            
                                            <김남춘 FC서울 입단당시 인터뷰 영상>

/글 = FC서울 명예기자 오윤경(footballog@naver.com)
/영상 = FC서울 홈페이지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2013.04.09 12:16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