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욱은 후반 교체 투입되어 우측면에서 비교적 무난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출처-OSEN)




최강희 감독 체재로 새롭게 출범한 대한민국 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전을 시작으로 드디어 닻을 올렸다. K리거들을 대거 뽑겠다는 최강희 감독의 공언에 따라 이번 대표팀 명단엔 K리거들이 대거 포함되었고, FC서울에선 새로운 캡틴 하대성과, 베테랑 미드필더 최태욱이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이 두 선수는 최강희 감독의 데뷔전인 우즈베키스탄전에서 후반전을 소화했다. 이들은 비록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지만 비교적 무난한 모습을 보이며 팀의 4-2 승리에 일조했다.



하대성의 플레이 장면 (사진출처-스포탈코리아)  





후반 시작과 동시에 나란히 교체 투입된 최태욱과 하대성



최강희 감독은 이번 우즈베키스탄전을 쿠웨이트전에 대비한 모의고사로 많은 선수들을 기용해 다양한 실험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래서 전반전이 종료된 후 무려 5명의 선수가 교체되었고, 최태욱과 하대성 역시 각각 이근호(울산)와 김상식(전북)과 교체 투입 되어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동국(전북)의 두 골에 힘입어 전반을 2-0으로 마친 대한민국 대표팀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김치우(상주)가 헤딩슛으로 추가골에 성공하며 흐름을 잡았다. 이 흐름에 맞춰 최태욱 역시 우측면에서 활발한 모습을 보이며 흐름을 유지하는데 보이지 않는 역할을 했다. 후반 8분 김신욱(울산)의 패스를 받은 최태욱은 이동국을 향해 낮은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에 걸렸고 후반 16분엔 최효진(상주)의 패스를 받아 우측면을 파고든 뒤 코너킥을 유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후반 28분엔 근성있는 플레이를 보여줬다. 역습상황에서 수비가 한 박자 앞서 볼을 따냈지만 끝까지 추격해 상대를 괴롭혔고 결국 키퍼의 어설픈 킥은 최태욱 몸을 맞고 멀리 날아가지 못하며 대한민국이 한번 더 공격기회를 잡는 계기를 만들기도 했다. 이 후 에도 최태욱은 후반 39분 김신욱에게 결정적인 패스를 내줬지만 오프사이드에 걸렸고, 후반 40분엔 우측면에서 수비수 한명을 따돌린 뒤 왼발 크로스를 올리며 공격 기회를 만드는 등 대한민국의 측면 공격에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했다.
 

반면 하대성은 이렇다 할 모습을 보이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 4-4-2 전술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하며 김두현(경찰청)과 호흡을 맞춘 하대성은 공격 성향이 강한 김두현의 뒤를 받치는 수비 지향적인 역할을 했지만 후반 12분 이동국 대신 신형민(포항)이 교체 투입되며 공격형 미드필더로 전진 배치 되었다. 하지만 하대성은 인상 깊은 모습은 남기지 못했다. 후반 43분 김두현의 패스를 받아 문전으로 올려준 패스가 골키퍼에게 걸린 것 외엔 크게 눈에 띄는 플레이는 보이지 못하며 결국 A매치 출장 횟수를 2경기에서 3경기로 늘리는 데에 만족해야 했다.


비록 서울 소속 선수들이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는데엔 실패했지만 서울팬들에겐 반가운 소식도 있었다. 2010년 우승의 주역이며 현재 군복무중인 김치우가 이 날 경기에서 두골을 터트린 것이다. 김치우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김신욱의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팀의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고, 3-2로 추격당하던 후반 막판엔 절묘한 프리킥으로 네 번째 골까지 성공시켰다.
 

김치우가 A매치에서 골을 기록한건 지난 2009년 4월1일 북한과의 남아공월드컵 최종예선 이후 처음. 올해 9월 팀에 복귀하는 김치우의 이런 모습은 서울팬들이 기대감을 갖기에 충분했다. 이제 모의고사는 끝났다. 대표팀은 29일 쿠웨이트를 상대로 브라질월드컵 3차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만에 하나 쿠웨이트를 상대로 패배를 한다면 대한민국의 8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도전은 그대로 끝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패배는 절대 용납이 되지 않는 중요한 경기다. 오늘 경기를 보고 최강희 감독은 이 두 선수의 플레이를 보고 어떤 생각을 했을까? 쿠웨이트전 에도 이들이 기회를 받아 대한민국의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에 힘을 보탤지 주목된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go16korea2002@yahoo.co.kr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2.02.26 00:36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