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선수들, 홍명보 자선축구경기에 참여해 팬들에게 인사

좋은 일에 참여할 있어 감사해

 

 

홍명보장학재단이 주최하고 하나은행이 후원하는 Share The Dream Football Match 2014' 자선축구경기가 어제 오후 3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경기를 맞이한 해는 장애인 축구선수들과 여자축구선수들도 함께 참여해 소아암 환우들을 위한 깊은 자리를 만들었다.

 

팬들의 환호로 입장한 선수들은 K리그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로 이뤄진 사랑팀과 J리그와 C리그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을 주축으로 희망팀으로 나뉘어 경기를 치렀다. 여기에 FC서울은 김진규, 김주영, 윤일록 선수가 서울을 대표해 사랑팀 선수로 출전해  일에 동참했다.

 

전남의 이종호의 골로 시작된 경기에서 희망팀은 시작하자마자 골을 몰아넣었다. 이에 김진규는 적극적인 수비로 상대 공격을 차례로 막아냈다. 이후 특유의 카리스마로 서경석과 거침없는 몸싸움을 벌여 팬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팬들의 박수를 받은 김진규는 앞으로도 팬 분들이 많이 찾아오셔서 좋은 일에 함께 했으면 좋겠다.”며 관심과 응원을 부탁했다.

 

 

 

 2쿼터에서 김주영은 앞선 공격 차단으로 리그에서의 멋진 활약을 그대로 보여주며 희망팀의 패스 길목을 막았다. 김주영의 강력한 슈팅이 골키퍼로 나선 서경석의 배에 맞아 멱살잡이를 벌인 선수는, 옐로우카드를 자처하는 모습으로 즐거움을 선사했다. 시종일관 밝은 웃음으로 경기에 임한 김주영은 경기 직후 인터뷰를 통해 좋은 일을 함께 기쁘고, 이렇게 의미 있는 자리에 내년에도 참석할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소감을 밝혔다. 

 

 

사랑팀에서 골이 나자 벤치에 있던 윤일록과 이재성이 나와 함께 커플댄스를 추며 앙드레김 패션쇼 피날레 동작을 선보였다. 막내라인의 즉흥 세리모니였다. 경기 세레모니가 즉흥적이었음을 밝힌 윤일록은 의미 있는 일에 참여할 있음에 고맙고, 소아암 아이들에게 도움이 있었으면 좋겠다. 전했다. 3쿼터에 출전한 그는 화려한 개인기로 볼을 빼앗아 장애인 축구선수들을 향한 패스를 찔러주며 그 날 만큼은 어시스트를 자처하는 모습이었다.

 

 

재치 있는 세레머니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자선축구경기는 이번에도 최고령 K리그 선수로 활약 중인 김병지 골키퍼와의 기념사진을 비롯해, 2015 여자축구월드컵을 응원하는 플랜카드로 팬들의 박수를 이끌어 내기도 했다. 경기가 막바지를 향하자, 팀은 편견을 비우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하나 되는 세상을 응원하는 글자로 자선축구의 의미를 되새겼다.

 

경기 MVP 희망팀의 청각장애인축구선수 김종훈 선수에게 돌아갔다. 자선축구경기를 통해 얻어진 수익금은 소아암 환자들의 치료비에 쓰인다. 10 넘게 깊은 기부에 동참하고 있는 한국축구는 해도 따뜻하고 기분 좋은 행사로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한파를 녹였다.

 

/사진=FC서울 명예기자 이정훈(h3n_ee@naver.com)

/글=FC서울 명예기자 정소연 (jeong_0608@nav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블로그지기 2014.12.14 14:05



 


 

홍명보 자선축구경기 이벤트 매치에 출전한 최용수 감독 (사진출처-조이뉴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하며 대표적인 자선행사로 자리 잡은 홍명보 자선축구경기. 그 대회가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추운 날씨를 고려해 지난해부터 풋살로 열린 이 대회는 올해도 풋살로 열렸고, 팬들은 잠실실내체육관을 가득 메우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 뜻깊은 행사에 FC서울도 빠질 수 없었다. FC서울 감독인 최용수와, 주장 하대성, 골키퍼 김용대가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최용수는 올해 팀을 K리그 우승으로 이끈 공로로 K리그 올스타팀인 사랑팀의 감독으로 자리했고, 김용대와 하대성 역시 사랑팀의 선수로 출전했다.




 

사랑팀의 골키퍼로 출전한 김용대 (사진출처-조이뉴스)






김용대는 전반부터 사랑팀의 골키퍼로 출전했다. 김용대는 신광훈(포항), 송진형(제주), 정인환(인천), 권순형(제주)과 팀을 이뤄 경기에 나섰다. 사랑팀은 경기시작 47초만에 송진형의 골로 앞서나갔다. 송진형은 최용수 감독이 보여줬던 ‘용수텔리’ 세리머니를 패러디하기도 했다. 이후 김용대의 선방이 눈부셨다. 선취골 직후 김영권(광저우 헝다)의 크로스를 저지한 김용대는 2분 후 김영권의 슛을 막아냈다. 20초 뒤 오재석(감바 오사카)에게 동점골을 허용하긴 했지만, 4분 50초에 김민우(사간도스)의 슛을 선방했고, 2분 후엔 박종우의 중거리 슈팅을 펀칭했고, 흘러나온 볼을 김민우가 재차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김용대가 다시 막아내며, K리그 베스트 골키퍼 다운 모습을 보였다. 전반 17분엔 김용대가 직접 골을 노리기도 했다. 정성룡의 골킥이 김용대를 향해 날아오자 김용대가 다이렉트로 슈팅을 날렸지만, 아쉽게도 빗나갔다. 사랑팀과 희망팀은 3-3으로 전반을 끝냈고, 하프타임 이벤트에서 사랑팀 김병지가 희망팀 김영권에게 승리를 거둬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들어 김용대는 김병지와 교체됐고, 서울의 주장 하대성이 후반 24분에 투입되었다. 하대성은 이렇다 할 모습은 보이지 못했지만, 23초를 남기고 정확한 패스로 안정환의 결승골을 도왔다. 결국 사랑팀은 후반 안정환과 초청 선수인 김종국의 멀티골로 8-7 승리를 거두었다.




 

최용수 감독이 박건하 코치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사진출처-스타엔)





경기 후엔 이벤트 매치로 올림픽 선수팀과 코치팀의 경기가 열렸다. 최용수 감독은 코치팀의 일원으로 홍명보, 박건하, 김태영, 김봉수와 팀을 이뤄 경기에 나섰다. 공격수 출신 답게 최용수는 경기 초반부터 강력한 슈팅으로 선수팀을 압박했다. 홍명보의 패스를 받은 최용수의 강슛은 골대를 빗나갔고 1분 뒤엔 박건하가 흘려준 볼을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이번에도 빗나갔다. 하지만 결국 최용수가 코치팀의 첫골을 만들어냈다. 4분24초 홍명보의 패스를 이어받아 득점에 성공한 것이다. 5분 후 최용수는 절묘한 로빙슛으로 자신의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전성기 시절을 연상케 하는 멋진 골이었다. 이후 최용수는 김봉수의 골을 어시스트 했고, 결국 코치팀의 7-6 승리에 일조했다. 이 날 경기를 끝으로 선수들은 이제 휴식기를 가진 뒤, 내년 1월 리그 2연패와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이라는 목표를 위해 전지훈련을 떠나게 된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sskim1227@gmail.com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2.12.16 22:14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