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28일 강원FC와 K리그 클래식 9차전에서
후반 42분 역전 골의 주인공이 된 '데얀' 

노출의 계절을 미리 준비하는
상남자 데얀의 상의탈의 순간을 포착했습니다.



후반 42분 고요한의 패스를 받은 데얀이 멋진 발리슛으로 역전 골을 넣습니다.
 


막장스토리가 믿을 수 없다는 배효성을 뒤로한 채 달려가는 데얀



상의를 탈의 합니다.



아~ 상의 벗고 돌리고 던지면 큰일나는데요.



다행히 유니폼은 안던지고 이성을 되찾은 데얀
뭔가 말하려고 합니다.



"디스 이즈 스파르타 아니 서울!!!!"



너무 좋아 입이 귀에 걸리는 박희성



김진규 : "이 남자가 상남자입니다."



하대성 : "데얀형 드라마 그만찍고 다음부터는 제발 쉽게 이기자."



데얀: "내가 상남자다"



노출의 계절이 곧 다가오고 있습니다.
시원시원한 옷차림도 좋지만
과다노출은 벌금 5만원이니 주의해야합니다.

 

 

 
/글,사진 = 홍성준 명예기자 mkiihong@gmail.com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2동 |
도움말 Daum 지도
by FC서울명예기자★ 2013.04.30 21:52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