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첫 경기부터 화끈한 공격력이었다. FC서울은 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조별리그 1차전이자 시즌을 통틀어 첫 경기인 장수 세인티와의 홈경기에서 5-1 대승을 거뒀다. 객관적인 전력 차가 있어 결과는 어느 정도 예상을 했지만 기대치를 훨씬 뛰어넘는 스코어였다. 그 중심에는 5골을 합작해낸 4명의 공격진이 있었다.

지난 시즌 FC서울의 주축 공격진은 데얀․몰리나․에스쿠데로로 짜여진 ‘삼각편대’였다. 장수전에서는 경남에서 이적한 ‘일로키(일록+루키)’ 윤일록이 합류하여 기존 세 명의 공격수들과 함께 이른바 ‘판타스틱4’를 구성했다.

FC서울은 주된 전술을 유지했다. 차이라면 4-3-3에서 미드필더 ‘3’ 자리의 변화가 포인트다. 기존대로라면 최현태나 한태유가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서 포백 바로 앞을 보호하고, 고명진과 하대성이 볼 연결과 공격가담에 기여하는 포메이션이다. 장수 전에서는 몰리나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내리고 고명진과 하대성이 좀 더 수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하대성보단 고명진이 더욱 수비라인 가까이 위치하는 경우가 잦았다. 공격진 ‘3’에는 데얀을 꼭짓점으로 에스쿠데로와 윤일록이 좌우 측면 공격수로 나섰다.

하지만 큰 윤곽으로만 드러나는 포메이션일 뿐, 데얀을 포함한 모든 공격진이 수시로 위치를 바꾸며 많은 활동량으로 장수의 수비를 괴롭혔다. 이에 몰리나까지 중앙과 측면을 가리지 않고 최전방까지 볼을 운반하는데 주력했다. 지공 시에는 결국 데얀․에스쿠데로․윤일록․몰리나 이렇게 무려 네 명이나 상대 골문 깊숙한 위치에서 플레이를 펼쳤다.

경기 시작 전 발표된 선발명단을 봤을 때 예상됐던 공격패턴이지만 우려되는 점이 있었다. 바로 수비시의 밸런스다. 지난 시즌의 4-3-3이라면 공격진 ‘3’과 공격성향이 짙은 미드필더 한두 명을 제하더라도 수비형 미드필더가 항상 위치해있어 상대의 역습 시에도 미리 계산된 대처가 가능했다. 하지만 장수 전에서는 공격수 네 명의 투입을 위해 사실상 미드필더 수를 줄인 것이나 다름없다.

다행인 것은 장수의 공격이 생각보다 날카롭지 않았고 고명진과 하대성이 수비적인 역할까지 잘 해줬다는 점이다. 더불어 처음 발을 맞춘 윤일록과 기존 공격진과의 조화가 훌륭했다는 평가다. 데얀 두골, 윤일록 두골, 몰리나 한골. 5골 모두 ‘판타스틱4’의 결정력으로 만들어졌다. 골은 기록하지 못 했지만 에스쿠데로도 도움을 기록한 것을 포함, 경기 내내 민첩하고 활발한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를 교란하며 다른 공격수들에게 찬스를 만들어줬다.


<2013 FC서울의 新 ‘판타스틱4’ 데얀․윤일록․에스쿠데로․몰리나. 사진 - 아시아경제>


오늘과 같은 네 명의 공격수를 선발 투입한 것은 깜짝 카드였을지 모른다. 리그와 ACL 토너먼트에서 만날 강팀과의 경기에선 기존대로 수비형 미드필더를 배치한 밸런스를 갖춘 4-3-3으로 맞설 공산이 크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공격에 무게중심을 둬야 할 때면 언제든 판타스틱4가 가동될 수 있다. 한경기만으로 속단할 수는 없지만 FC서울의 새로운 판타스틱4는 시즌 내내 많은 기적을 이루어 낼 것이다.



/글 = FC서울 명예기자 유승민 (paul-fever@hanmail.net)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2013.02.27 01:45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