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FC서울에 입단해 2년차에 데뷔전을 치른 선수가 있다.
그것도 K리그 경기가 아닌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주인공은 바로 한일구 골키퍼다.
후배인 유상훈 골키퍼가 먼저 데뷔를 치렀지만 그는 여유가 넘쳤다.
그는 왼쪽 발목 인대 파열로 두 달 동안 부상에 시달렸다.
완전히 회복된 것은 아니지만 그에게서 새로운 희망이 보인다.
지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알 아인 전에서 데뷔전을 치룬 한일구 골키퍼를 믹스트 존에서 만나보았다.




Q1. 인상적인 데뷔전이었다. 경기 소감은?


A1. 용대형이 다쳐서 걱정을 많이 했어요. 기회가 갑자기 와서 제 자신보다는 팀을 위해서 헌신하려고 노력했어요.


Q2. 오늘 경기에 만족하시는지?


A2. 만족 못하는 것 같아요. 실수를 좀 많이 해서.


Q3. 오늘 경기를 대비해 얼마 준비했는지?


A3. 사실 제가 다쳐서 두 달 쉬다가 복귀한지 일주일도 안 됐어요. 그래서 긴장도 좀 많이 하고 아픈 것 때문에 신경도 많이 쓰였는데 다행히 선수들
      이 많이 도와줘서 실점을 안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Q4. 부상정도는?


A4. 왼쪽 발목이 파열된지 두 달 되었는데 지금은 완벽하게 나은건 아니에요. 그래서 걱정이 많이 되었는데 다행히 이번에 잘 되어서.


Q5. 골키퍼로서의 자신만의 장점은?


A5. 어려운데 이거.. 욕 먹는거 아니에요?

    
명예기자) 지난주에 유상훈 골키퍼는 팔, 다리가 긴 것을 장점이라고..

    
팔, 다리가 길다고요? 저는 저희 네 명 중에 힘이 제일 좋고 킥에서 좀 자신 있어요. 민첩한 부분은 좀 떨어지는데 가장 자신있는건 힘이요.


Q6. FC서울 팬들에게 한 마디


A6. 처음 데뷔전 하는데 제 이름 불러주시고 응원 많이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Q7. 앞으로의 각오


A7. (오늘 경기) 발판 삼아서 주전경쟁 하고 싶어요. 나아가서 FC서울을 이끌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어요.



한일구 선수는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않아 몸 상태가 100%는 아닌 것 같았다.
믹스트 존을 빠져나오는 한일구 선수는 발목에도 아이싱을 한 상태였다.
FC서울의 위트 넘치는 한일구 골키퍼를 그라운드 위에서 자주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취재=FC서울 명예기자 김도란 kdr0521@hanmail.net

         FC서울 명예기자 이슬희 cantona77@naver.com

/영상 편집=FC서울 명예기자 김진웅 akakjin45@nav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나쓰리 2011.05.07 18:47







 4월 30일(토) 제주전. 후반 25분 상대 공격수 신영록과 충돌한 김용대가 그라운드 밖으로 실려 나갔다. 코뼈 부상으로 수술대에 오르며 부상 당시 심각한 모습으로 많은 팬들이 그를 걱정했는데. 5월 4일(수) 알아인전. 보호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관중석에 나타난 그를 만나봤다.


Q. 현재 몸상태는?

A. 수술하는 순간에는 정말 많이 아팠는데 끝나고 나서 지금은 한결 좋고 붓기도 많이 빠진 상태입니다.


Q. 팬 여러분께 한마디

A. 팬 분들이 많이 걱정하시는 것 아는데, 저도 빨리 치료를 해서 운동장에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고 빠른 시간 내에 노력해 경기장에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취재=FC서울 명예기자 김도란 kdr0521@hanmail.net
         FC서울 명예기자 이슬희 cantona77@naver.com

/영상 편집=FC서울 명예기자 김진웅 akakjin45@nav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도란도란도란 2011.05.07 13:36

지난 5월 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평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가족, 친구, 연인 등 다양한 사람들이 경기를 보러 왔다. 그 중에는 다수의 외국인들도 포함되어 있었다.
2만여 명의 사람들이 운집한 가운데 W석 한 쪽에서는 알록달록한 모자를 쓰고 'Al Ain(알 아인)' 이라는 글씨가 새겨진 옷을 입은 사람들이 눈에 들어왔다.
그들은 UAE, 요르단, 사우디 아라비아 등의 중동 출신의 사람들과 몇 명의 중국인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부부젤라와 의자를 두드리는 자신들만의 응원으로 열심히 알 아인을 응원하고 있던 그들을 만나봤다.







서울에서 살고 있는 라시드(24) 씨는 한국말이 매우 유창했다.
UAE 출신의 라시드 씨는 한국에 온지 4년이 다 되어간다고 했다. “알 아인뿐만 아니라 UAE 있는 모든 팀을 좋아한다”고 말한 그는 알 아인 경기가 서울에서 펼쳐진다는 사실을 듣고 경기를 보러왔다고 했다.
FC서울 경기 외에도 대한민국과 UAE와의 A매치가 열렸을 때도 그는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찾았었다고 한다.


먼저 그에게 UAE에서 알 아인은 어떤 팀인지 물었다.
그러자 그는 “UAE에 있는 클럽들이 전반적으로 잘하는 팀도 없고 못하는 팀도 없어요. 비슷비슷한 수준이에요.
하지만 알 아인은 다른 클럽하고 비교하면 인기는 어느정도 있는 편이에요”라며 현지에서의 알 아인에 대한 평가를 들려주었다.
 






앞서 말했듯이 알 아인을 응원하는 사람들의 국적은 다양했다.
그들은 모두 한국에서 살며 FC서울과 알 아인의 경기를 보기 위해 온 사람들이었다.
알 아인은 UAE 클럽이지만 요르단, 사우디아라비아, 중국 등 다양한 국가의 사람들이 알 아인을 응원하고 있었다.
라시드 씨에게 그 이유를 묻자, “알 아인이 아니라 중동의 다른 팀이었더라도 응원했을거에요”라고 답했다.
아시아 사람들끼리 만나면 반가운 것처럼 아랍계 사람들도 그들끼리 만나면 반가운 듯 했다.


이번에는 반대로 그에게 FC서울은 어떤 팀이냐고 물었다.
라시드씨는 “FC서울은 강팀이에요. 정말 잘 하는 팀이에요. 안타깝지만 3-0으로 지고 있잖아요(웃음)”으로 답했다.
이어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대해서도 물었다. 그는 “아름다운 경기장이에요. 시설도 좋고요. 많은 사람들이 와서 응원하는 것도 보기 좋아요”라고 했다.
“UAE같은 경우에는 인구수가 적어서 경기장도 작은 편이에요. 그래도 경기장이나 축구도 계속하는 발전하는 중이에요”라고 UAE의 경기장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였다.


알 아인과의 경기 종료 후, FC서울은 일본의 나고야 그램퍼스 8과 함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16강행을 확정지었다.
라시드 씨는 패색이 짙어가는 팀을 보며 마지막으로 고국의 축구팬들에게 “떨어져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응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를 통해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FC서울의 경기를 보고 서울월드컵경기장을 방문한다.
이는 FC서울에게도 좋은 일이다. 라시드 씨도 한국에 살면서 K리그 경기를 보게 된다면 FC서울의 경기장을 찾게 될 것이다.
비록 팀은 패배했지만 FC서울의 축구에 대해 높게 평가해준 라시드 씨. 앞으로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와 같은 경기들을 통해 많은 외국인들이 FC서울을 찾고 FC서울에 대해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 인터뷰에 협조해주신 라시드 씨께 감사드립니다.


/취재=FC서울 명예기자 이슬희
cantona77@naver.com

         FC서울 명예기자 박재욱 alfenhime@nate.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나쓰리 2011.05.07 06:08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