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빌로 이와타 유소년팀과의 친선경기에서 30 완승

 

 

 

꽃샘추위가 찾아온 3 24, 서울 오산중학교 운동장은 찬바람을 잊게 만드는 뜨거운 열기로 가득 찼다. 바로 FC서울 산하 유소년팀 오산중학교와 일본에서 건너온 주빌로 이와타 유소년팀과의 친선경기가 열린 것이다. 2학년을 주축으로 내세운 주빌로 이와타 유소년팀에 맞선 오산중은 1학년과 2학년 선수들을 골고루 출전시켰다. 전후반 30분씩 진행된 이번 친선경기에서 오산중은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이며 30으로 승리했다.

 

2015 전국중등축구리그 서울남부권역에서 3연승을 기록하고 있는 오산중은 최근의 상승세와 더불어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팀으로 성장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양 팀은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이어진 친선경기를 통해서 한일 양국 간의 우호적인 관계를 증진시킬 뿐만 아니라 어린 선수들이 특별한 경험을 쌓음으로써 더욱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오산중은 선발명단에 1학년 선수를 5명이나 포함시켰고 교체 선수는 전부 1학년으로 구성했다. 어린 선수들 간의 친선경기였지만 한일전의 성격을 지닌 만큼 양 팀은 치열하게 맞붙었다. 전반 초반부터 흐름을 가져오던 오산중은 전반 15 2학년 이진우의 슈팅과 전반 20 2학년 김현우의 슈팅으로 주빌로 이와타의 골문을 위협했다. 양쪽 미드필더로 출전한 두 선수를 중심으로 오산중은 주빌로 이와타를 측면부터 공략해나갔다.

 

반면에 주빌로 이와타는 그다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오산중은 중앙수비수 2학년 장재혁의 안정적인 수비와 함께 선발 출장한 골키퍼 2학년 진선준의 조율을 바탕으로 주빌로 이와타의 공격을 차단했다. 전반전을 00으로 마쳤지만 경기의 주도권은 오산중으로 넘어오고 있었다.

 

후반전이 시작하면서 오산중은 교체명단에 있던 4명의 1학년 선수를 모두 투입시켰다. 경기의 첫 골은 교체로 들어간 1학년 선수들이 만든 작품이었다. 후반 14 1학년 백상훈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1학년 국현호가 헤딩으로 멋지게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서 후반 16분에 들어간 두 번째 골은 2학년 선수들의 호흡이 돋보였다. 2학년 김현우의 코너킥을 중앙수비수인 2학년 장재혁이 백헤딩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주빌로 이와타는 후반 18분에 두 번의 슈팅과 이어진 코너킥으로 뒤늦게 반격에 나섰지만 교체로 투입된 1학년 골키퍼 김수한이 모두 안정적으로 처리했다. 오히려 후반 27분에 경기의 쐐기를 박는 오산중의 세 번째 골이 터졌다. 1학년 공격수 국현호가 드리블 돌파에 이은 왼발 슈팅으로 자신의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유소년팀 관계자로부터 왼발을 잘 다룬다고 높이 평가 받은 국현호는 자신의 능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오산중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30으로 승리했다. 경기가 끝난 직후 주빌로 이와타 유소년팀의 감독은 아직 키는 작은 선수들이지만 기술도 있고 축구가 제대로 몸에 배어 있다. 현대 축구를 잘 따라가고 있다. ACL에서 J리그 팀이 K리그 팀에게 이기지 못하는 이유를 한국의 어린 선수들을 보고 알 수 있었다. 이 나이 때부터 일본과 많은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많은 것을 배우고 간다라며 오산중을 높이 평가했다.

 

지난 해 제33회 서울특별시축구협회장배에서 우승하며 창단 이후 처음으로 우승컵을 들어 올린 오산중은 FC서울의 유소년팀답게 훌륭한 내용으로 승리를 거두었다. 국제적인 경쟁력까지 갖춰나가기 시작한 이 어린 선수들이 FC서울의 미래를 책임지고 나아가서 세계적인 스타로 성장해나가기를 기대해본다.

 

/= FC서울 명예기자 허진혁 (plutohjh@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블로그지기 2015.03.26 08:39


결승전답게 우승팀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결정되었다.

 

오산중은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서울시 교육감배 FC서울 주니어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전후반 1-1로 비겼으나 승부차기에서 3-1로 승리를 거두며 대망의 우승컵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4월부터 377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대회가 열렸으며 지역예선을 걸쳐 12개 팀이 본선에 올라서 조별예선과 토너먼트를 거쳐 결승전에 오산중과 동도중이 진출했다.

 

경기 시작전만 하더라도 동도중의 우세가 예상되었다. 본선 3경기에서 9득점 무실점을 기록할 만큼 동도중의 공수는 안정되어 있었기 때문. 하지만 강력한 우승후보인 성남중을 제압하고 온 오산중의 저력 역시 무시할 바가 못 되었다.

 


전후반 각각 30분씩 경기로 펼쳐진 이날 경기에서 선제골은 오산중이 먼저 터트렸다. 동도중 골문 앞에서 문전 혼전이 벌어지며 오산중 17번에게 공이 연결되었고 17번이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쪽에서 그대로 오른발 슛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선제골을 허용한 동도중은 공격의 비중을 늘리며 동점골 사냥에 나섰다. 하지만 오산중의 탄탄한 수비를 제대로 뚫지 못하며 동점골 없이 전반전을 마치게 되었다.

 


후반전이 시작되자 양 팀은 경기는 더욱 불을 뿜었다.

 

동도중은 동점골을 넣으려고 안간힘을 썼고 오산중은 추가골로 우승을 굳히기 위해 공격의 숫자를 늘리며 양 팀 모두 공격일변도의 축구를 선보였다.

 

비록 0-1로 뒤진 상태지만 동도중 응원단은 ‘동도 파이팅’을 연신 외치며 동도중 선수들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이런 응원단의 응원 때문이었을까?

 

동도중은 후반 8분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 측면 외곽에서 얻은 프리킥을 10번이 오른발로 절묘하게 감아올렸고 골에어리어 가운데에 있던 7번이 헤딩슛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골이 터진 후 경기의 분위기는 완전 동도중으로 넘어갔다. 동도중은 후반 17분 19번이 아크 오른쪽에서 중거리 슛으로 역전골을 노렸으나 오산중 골키퍼가 막아내며 역전골을 만들어 내지 못했다.

 

정규시간에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 팀은 승부차기를 통해 우승 팀을 가리게 되었다.

 

오산중의 선축으로 시작된 승부차기에서 오산중은 4명의 키커 중에 3명이 성공시켰으나 동도중은 4명의 키커 중 단 한 명만이 골을 성공시키며 우승컵을 오산중에게 넘겨줘야 했다.

 

 

 

FC서울 주니어챔피언십은 학생들에게 동기를 부여함으로써 건전한 학교생활 및 여가생활을 장려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참가 선수들의 자신감 상승과 진정한 우정이 무엇인지 깨닫게 하고 있다. 해를 거듭할수록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오는 FC서울 주니어 챔피언십은 내년 대회에선 어떤 긍정적 효과가 나타날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글 = 김윤환 FC서울 명예기자(elecpiano@naver.com)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2011.09.26 21:41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