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홍명보 감독의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카타르 원정길에 올랐다. 올림픽대표팀은 7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해 오는 24일 오전 1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사드 스타디움에서 카타르와 올림픽 아시아 최종 예선 A조 2차전을 치른다.

 이날 당당히 올림픽대표팀에 승선하여 원정길에 오른 FC서울의 김태환을 인천국제공항에서 만나보았다.








Q1. 올림픽대표로 출국하는 소감?


A1. 일단 팀이 6강전을 치르는데 제가 팀에 보탬이 못 되어서 죄송스럽고요 일단은 결승전 올라갈 것을 믿으니까 제가 카타르 잘 다녀와서 올림픽 경기 잘 치른 후 결승전에서 힘을 보태도록 하겠습니다.



Q2. 현재 몸 상태는 어떤지

A2. 몸 상태는 연습경기를 뛰었는데 제 나름대로 만족하고 있고요 몸 상태는 좋습니다.



Q3. 플레이오프를 앞둔 선수들에게 한마디

A3. 통화하는 목소리 들어보니까 힘이 넘치고 의지가 강한 것 같아서 선수들이 한 마음으로 모아 챔피언결정전에 가서 잘 할 수 있도록 FC서울이 꼭 우승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습니다.



Q4. 수비불안이 아쉽다는 평가가 있는데?


A4. 언론에서 그렇게 말하는데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서 우리 선수들이 충분히 아디, 용호형, 동우형, 영민이형, 동진이형 훌륭한 선수들 많기 때문에 잘 해줄 거라 믿습니다.



Q5. 대표팀 선수로서의 각오


A5. 여기 있다 보면 희생정신을 많이 배우는데요. 제가 FC서울에서 솔선수범할 수 있도록 대표팀에서 잘 배워서 FC서울에서 '그 선수 사람이 바르구나.' 그런 소리 듣게끔 FC서울에서도 좋은 모습 보이도록 하겠습니다.



Q6. 팬들에게 한마디


A7. 일단 6강 경기장에서 찾아뵙지 못해 죄송하고요 또 응원 많이 해주셔서 선수들한테 힘을 복 돋아주실 것이라고 수호신 여러분 믿기 때문에 우리 선수들 잘 경기 치를 것 같고 카타르에서 좋은 경기력으로 경기 잘 하고 챔피언 결정전 힘을 보탤 수 있도록 잘 하고 돌아오겠습니다.





/취재=FC서울 명예기자 이소영 ki890124@nate.com

/영상=FC서울 명예기자 박재욱 alfenhime@nate.com

신고
by 도란도란도란 2011.11.19 01:36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