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하대성, FC서울에서의 그의 활약을 돌아본다.

‘K리그 200경기 출전까지 1경기’

 

고등학교 졸업 후 2004년 울산 현대의 유니폼과 함께 K리그에 입문한 하대성은 대구FC, 전북FC를 거쳐 2009년 12월 FC서울로 이적했다. 그는 FC서울로 이적하기 전까지 여러 팀을 전전하며 크게 주목 받지 못했다. 하지만 FC서울에 입단한 이후 19골 1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든든한 주장으로써 팀에 두 번의 우승을 안겨주었다. 그런 하대성이 오는 3월30일 경남과 그의 K리그 200번째 경기를 펼치게 된다(FA컵, ACL제외). FC서울의 유니폼을 입게 된지도 어언 4년차. 그의 200경기를 기념하며, 그동안 FC서울에서 보여주었던 그의 눈부신 활약들을 돌아본다.

 



하캡틴의 BEST MATCH TOP 3.

 

3위. 2010년 4월 11일. 대구FC에 맞서 첫 골☆을 쏘다

두 팀 모두에게 특별한 경기였다. 대구 이영진 감독과 서울과의 인연은 차치하고서라도 당시 두 팀 모두 2연승을 달리고 있었던 터라 그 어떤 경기 보다 승리의 의미가 컸다. FC서울은 두 골을 연속으로 성공시키며 기선제압에 성공했으나 이에 질세라 대구도 두 골을 따라잡으며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하지만 동점골 세리모니로 인한 경고 누적으로 대구FC의 레오가 퇴장 당하면서 경기의 판도는 FC서울 쪽으로 기울었다. 이런 분위기에 힘입어 후반 23분 FC서울의 새내기 선수 하대성은 FC서울에서의 본인의 첫 골을 성공시키며 승리의 주역이 되었다.


 
2위. 2011년 10월 30일. 경남을 상대로 해트트릭을 달성하다.

여러모로 FC서울에게는 값진 승리였다. 이 날 경기 결과에 따라 승점이 같은 수원에게 3위를 내주느냐 하는 문제가 달려있었기 때문이다. 수원 역시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제주와 경기를 벌이고 있었기에 누구도 3위 전쟁의 승자를 예측할 수 없었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안전하게 3위를 차지하려면 최대한 많은 골을 넣어야 했다는 것.

하지만 너무 긴장한 탓이었을까 좀처럼 경남의 골문을 열지 못했고 전반전은 득점 없이 끝나버렸다. 반면 당시 수원은 제주에 1골 차로 앞서고 있었다. 한치 앞도 내다 볼 수 없는 상황. 자칫 잘못하면 오랜 라이벌 수원에게 3위 자리를 빼앗길 수도 있는 상황에서 하대성이 나타났다. 후반 14분부터 40분까지 26분이란 시간동안 무려 3골을 성공시킨 것이다. 이에 힘입어 FC서울은 3-0 승리로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한편 수원 또한 제주를 상대로 한 골을 추가하며 3위 자리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았으나 해트트릭까지 성공시키며 상승세를 탄 하대성에 의해 마지막 희망마저 짓밟히고 말았다. 이로써 FC서울은 득점에서 수원에게 5골을 앞서 당당히 3위를 차지했다. 극적인 3위, 그 뒤에는 부상의 아픔을 딛고 다시 일어선 하대성이 있었다.


 

1위. 2012년 11월 4일. 수원전 7연패의 늪에서 FC서울을 구하다!

2012년 FC서울은 2년 만에 리그 정상을 재탈환하면서 K리그 최고의 클럽으로 자리 잡았다. 그럼에도 시즌 내내 서울의 발목을 잡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오랜 라이벌 수원의 존재였다. 리그 우승과는 별개로 수원전 7연패라는 오명을 씻어야 했기에 우승을 눈앞에 둔 상황이었더라도 심적인 부담이 큰 경기였다. 하지만 이 날도 선제골을 뽑은 후 단단히 골문을 걸어 잠근 수원을 상대하기는 쉽지 않았다.

그러나 후반 40분, 모두가 단념했던 바로 그 순간. 캡틴 하대성의 발끝에서 동점골의 마법이 시작되었다. 센터서클 뒤쪽에서 볼을 받은 하대성은 환상적인 스루패스를 선보였고 이 패스는 정조국의 발끝으로 이어져 극적인 동점골로 연결 되었다. 이로써 FC서울은 수원전 7연패의 늪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홈팬들 앞에서 마지막 자존심을 세운 캡틴 하대성의 결정적 한방이었다.

 



ACL에서 우승하는 것이 올해 목표라는 하대성 선수. 어려운 순간마다 팀을 구하며 빛나는 존재로 자리매김했던 그의 모습에서 FC서울의 듬직한 미래를 예견해봄직 하다. 2013년에도 여전히 빛날 그의 활약을 기대해 본다.

 

/글= FC서울명예기자 권다정(dajung422@naver.com)
/사진=FC서울 온라인사진관(
http://www.fcseoulpics.com)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2013.03.25 23:12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