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8일, 상주 상무와의 경기에서 데얀이 K리그 첫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데얀은 방승환 선수의 패스를 이어받아 침착하게 골로 연결한 첫 골을 시작으로 총 3골을 넣으며 팀의 수훈선수로 떠올랐다.
‘서울의 해결사’ 데얀을 믹스트존에서 만났다.





Q. 오늘 해트트릭을 했다. 소감은?



A. 승리해서 너무 좋고 다른 것 말할 것도 없이 기분이 너무 좋다. 원정에서 처음 이겼고 해트트릭도 했다. 기분이 말할 수 없이 좋다. 상대팀에서 선물로 준거나 다름없다. 더 열심히 해서 골을 많이 넣도록 하겠다.



Q. 최근 득점력이 좋은데 그 이유는?



A. 짧은 머리 덕분인 것 같기도 하다. 징크스 같기도 한데 짧은 머리일 때 좋은 경기를 했고 득점력(골, 어시스트)이 좋았다. 자신감을 잃지 않고 남은 경기도 열심히 해서 마지막 게임까지 유기체같은 축구로 계속해서 골이 터질 것이고 디펜딩 챔피언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Q. 팀 성적이 좋아지고 있다. 앞으로의 각오?



A. 내 역할은 골을 넣는 것이다. 초반에는 득점 찬스를 놓치기도 했지만 내 역할은 골을 넣는 것이고 좋은 득점찬스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골을 더 많이 넣어서 팀이 항상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 가장 중요한 것은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하고 있고 좋은 게임을 통해서 내가 그것(디펜딩 챔피언)을 잘 해낼 수 있다면 기쁠 것 같다.



팀의 3연승을 견인하며 올 시즌 K리그 첫 해트트릭을 달성한 데얀은 9라운드 MVP로 선정되었다.
앞으로 ‘FC서울의 해결사’로 많은 골을 넣어줄 ‘데얀민국’ 데얀을 기대해본다.





/취재=FC서울 명예기자 김도란 kdr0521@hanmail.net

         FC서울 명예기자 이슬희 cantona77@naver.com



/영상 편집=FC서울 명예기자 김진웅 akakjin45@nav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나쓰리 2011.05.11 00:47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