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04. 30 수요일
상암월드컵경기장
FC서울 VS 인천유나이티드FC
3 : 2


/사진 = FC서울 명예기자 이정훈(h3n_ee@naver.com)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2동 | 서울월드컵경기장
도움말 Daum 지도
by FC서울명예기자 블로그지기 2014.05.01 23:27

또 다시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FC서울은 27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2011 하나은행 FA컵’ 8강전 포항 스틸러스와의 경기에서 전, 후반 2골씩 주고받는 난타전을 펼쳤으나 연장전에서 포항 노병준에게 2골을 허용하며 2-4의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쓰리백으로 데얀 잡기에 나선 포항

 

포항은 이날 경기에서 기존에 쓰던 포백을 버리고 쓰리백으로 경기에 나섰다. 그동안 포항전에 강했던 데얀을 잡기 위한 전술이었던 것. 포항은 김형일을 데얀에게 전담마크 시키며 아예 데얀에게 기회를 주지 않으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좋은 기회는 포항에게 먼저 찾아왔다.

 

전반 6분 포항 김재성이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신형민 머리에 맞고 연결된 공을 김형일이 오버헤드킥으로 좋은 기회를 만들어 냈던 것. 하지만 김형일의 슛은 크로스바 위를 벗어나며 골 사냥에는 실패했다.

 

서울의 왼쪽 측면자원으로 나선 고명진은 포항 수비 진영에서부터 신광훈에게 압박을 가하며 신광훈의 오버래핑을 사전에 차단하고자 했다.

 

서울에게도 좋은 기회가 찾아왔다.

 

서울은 전반 23분 몰리나가 프리킥 상황에서 공을 정확하게 골에어리어 쪽으로 날렸으나 아디의 머리를 살짝 스치며 아쉬운 기회를 놓쳤다.

 

그리고 2분 뒤에는 몰리나가 아크 오른쪽에서 데얀에게 패스를 했고 데얀이 포항 골키퍼 신화용과 1 1 상황을 맞이했으나 신화용이 막아내며 서울은 또다시 좋은 기회를 놓쳤다.


선제골을 터트린 쪽은 포항이었다
.

 

포항은 전반 31분 고무열이 왼쪽 측면에서의 패스를 아사모아가 아크 오른쪽에서 드리블 후 그대로 오른발 슛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선제골을 기록한 포항은 주도권을 쥐며 추가골을 노렸다.

 

포항은 전반 41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신형민이 때린 슛이 서울 수비진의 몸에 맞고 나왔고 이를 김재성이 강력한 중거리 슛을 날렸으나 골대 왼쪽을 살짝 빗나가며 서울은 가까스로 위기를 모면했다.

 

골을 주고니 받거니 하며 난타전이 된 후반전

 

서울은 후반 4분 방승환을 빼고 최종환을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동점골은 비교적 이른 시간에 터졌다.

 

 

서울은 후반 5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규로의 패스를 하대성이 아크 가운데서 정확한 중거리 슛을 날렸으나 신화용이 몸을 날려 막아냈고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몰리나가 찬 공을 데얀이 골에어리어 왼쪽에서 솟구치며 헤딩슛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동점을 이뤄냈다.

 

동점골을 성공시킨 서울은 4-4-2에서 4-2-3-1로 포메이션을 바꾸며 중원을 두텁게 했다.

포항역시 후반 9분 왼쪽 측면 공격수인 고무열을 빼고 노병준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꽤했다.

노병준의 투입 이후 포항은 적극적으로 서울의 오른쪽 측면을 노리며 골을 노렸고 전반 중반까지 파상공세를 펼칠 만큼 매서웠다.

 

포항의 두 번째 골은 모따의 발에서 나왔다.

 

모따는 후반 19분 아크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서울의 수비벽을 피하는 강한 왼발 슛으로 골을 만들어 내며 또다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서울 역시 만만치 않았다.

 

서울은 후반 28분 골에어리에서 최종환이 내준 패스를 몰리나가 쇄도하면서 왼발 칩 슛을 날렸고 그대로 포항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며 동점을 만들어 냈다. 그동안 데얀을 수비하던 김형일이 데얀을 전담 마크하기 위해 전진수비에 나섰고 서울은 김형일의 빈 공간을 잘 이용해 만들어 낸 멋진 골 이었다.

 

양 팀은 후반 종료까지 마지막 결승골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뛰었다. 하지만 페널티 박스에서의 골 결정력 부족을 보이며 양 팀은 연장전에 돌입하게 되었다.

 

연장전에서 포항 노병준에게 2골을 허용하며 아쉬운 패배를 당한 서울

 


연장전에 돌입한 양 팀은 비교적 조심스럽게 경기 운영에 나섰다.

 

연장전에서 먼저 포문을 연 쪽은 포항이었다.

 

포항은 연장 전반 9분 중원에서 아사모아의 스루패스를 노병준이 페널티 박스에서 오른발 슛으로 성공시키며 앞서 나갔다.

 

다급해진 서울은 현영민을 빼고 이승렬을 투입시켰고 최종환이 현영민의 자리를 대신하며 동점골을 노렸다.

 

한편 포항은 추가골 사냥을 위해 아사모아를 빼고 스피드가 좋은 조찬호를 투입시키며 기회를 노렸다.

 

결국 마지막으로 웃은 쪽은 포항이었다.

 

포항은 연장후반 3분 조찬호가 오른쪽 측면에서 개인기로 서울의 수비진을 무력화시켰고 골라인 근처에서 노병준에게 연결한 공을 노병준이 오른발 슛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설상가상으로 서울은 연장후반 12분에 아디가 왼쪽 측면에서 모따를 잡으며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수적 어려움을 겪어야 했고 경기종료 직전 얻은 2번의 프리킥 상황에서 좋은 기회를 맞이했으나 무위로 끝나며 FA 8강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패한 서울은 다음달 6일 ‘리그컵’ 우승팀인 울산 현대와의 K리그 정규리그 원정경기를 통해 상위권 진출에 도전하며 포항 역시 다음달 6일 부산 아이파크와의 홈경기를 통해 그동안 부산에게 당했던 빚 갚기에 나선다.

 

경기결과

포항 스틸러스 4 ( 1-0, 1-2, 2-0 ) 2 FC서울

 

득점

FC서울=데얀(6′ 도움 몰리나), 몰리나(28′ 도움 최종환)

포항 스틸러스=아사모아(31′ 도움 고무열), 모따(19), 노병준(연전9′ 도움 아사모아, 연후3′ 도움 조찬호)

 

=김윤환 FC서울 명예기자(yeosin_gyuri@naver.com)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2011.07.28 15:57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