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을 팀컬러로 하는 두 팀이 정면충돌한다. FC서울과 전북은 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K리그 16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최근 K리그 5경기에서 1승2무2패를 기록하며 기복이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서울은 이번 경기 승리로 이끌어 다시 한번 상승세를 타려 하고 있다. 이미 전기리그에서 한차례 맞붙어 3대1의 압승을 거두었던 만큼 당시의 기분 좋은 기억을 재현하기 위해 서울 선수들은 전북의 골문을 정조준하고 있다.


하지만 전북은 리그 최강의 상대이다. 닥치고 공격이라는 이른바 ‘닥공’ 축구로 K리그를 지배하고 있는 전북은 리그에서만 36골을 넣으며 리그 순위와 팀 최다 득점 순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게다가 현재 리그에서 5연승을 달리고 있을 정도로 분위기도 좋다. 이번엔 전기리그에서 처럼 호락호락하게 물러서진 않겠다는 각오다.


공격의 팀 답게 양팀은 모두 화려한 공격진을 보유하고 있다. 서울은 데얀-몰리나-제파로프가 공격편대를 구축하고 있고 전북도 이동국-루이스-에닝요가 최전선에 배치되어 있다. 이 경기에서 팀에 승리를 안길 공격진은 어디일 것인가? 서울과 전북 모두 주중 컵대회에서 주전 선수들을 대거 쉬게 하면서 이번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양팀의 주축 공격수 데얀(위), 이동국(아래) (사진출처- 전북현대)



양 팀 모두 데얀과 이동국이라는 확실한 스트라이커를 보유하고 있다. 이 두 선수는 K리그에서 각각 10골 7도움(이동국)과 8골 4도움(데얀)을 기록하며 득점과 도움 부분에서 모두 상위랭크에 자리하고 있다.


2008년 서울 이적 후 전북을 상대로만 무려 5골을 터트린 데얀은 이번 경기를 통해 ‘전북에 강하다’ 라는 인식을 더욱 강하게 심어주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올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이고 있는 이동국도 팀의 6연승을 위해 날을 세우고 있다. 프로통산 109골 39도움을 기록중인 이동국은 도움 1개만 추가하면 40(득점)-40(도움) 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따라서 이동국 역시 매서운 공격으로 팀승리와 대기록 달성이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각오다.


K리그를 대표하는 두 공격수. 과연 어떤 공격수가 팀을 승리로 이끌지 주목된다. 공교롭게도 이 두 선수는 전기리그 맞대결에서 모두 골을 넣으며(데얀 2골, 이동국 1골) 득점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go16korea2002@yahoo.co.kr

by corazon de seul 2011. 7. 2. 0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