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이 R리그에서 승수를 추가하는데 실패했다. FC서울은 7일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열린 강원과의 R리그 경기에서 후반, 강원의 테스트 용병인 주앙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이로써 서울은 3승2무4패로 A조 6위로 내려앉았다.


서울은 베스트일레븐으로 조수혁(GK) 최현빈, 오병민, 여효진, 김동진(이상 DF) 이광진, 경재윤, 조남기, 최원욱(이상 MF) 이재안, 배해민(이상 FW)이 선발 출전했다.


‘쏟아지는 빗물은 날 한치앞도 못보게해.’ 라는 아이유의 노래가사가 이 날 경기하는 선수들의 머릿속에 떠오르지 않았을까? 저번 수원과의 원정경기에서도 장대비속에서 경기를 치른 선수들은 두 경기 연속으로 폭우속에서 경기를 치러야 했다. 경기 내내 내리는 비는 선수들을 그라운드에서 미끄러지게 하는 것은 물론, 잔뜩 물을 머금은 그라운드가 볼이 구르는 속도도 저하시켜 선수들의 플레이를 어렵게 만들었다.





이 날 경기에선 경기내내 쉬지 않고 비가 내리며 선수들을 괴롭혔다.


이런 궃은 날씨 속에서 서울은 전반 중반부터 찬스를 만들어갔다. 전반 21분 이재안이 저돌적인 돌파 이후 날린 강력한 왼발 슛은 골대를 살짝 빗나갔고 전반 34분엔 상대수비수가 미끄러진 틈을 타 가로챈 볼을 이재안이 다시 한번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대를 외면했다. 전반 36분엔 이광진의 낮은 프리킥 슈팅이 골키퍼에 걸리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고 결국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서울은 조남기를 빼고 김동효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하지만 후반11분 강원에게 선제골을 내주게 된다. 강원의 테스트 용병 주앙이 우측에서 올라온 패스를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하며 스코어를 0-1로 만든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여효진마저 부상으로 교체아웃 되며 서울은 위기를 맞는다. 하지만 서울은 위기를 전화위복으로 삼으며 더욱 매섭게 공격해 나갔다. 후반 27분 배해민의 오른발 슛은 키퍼가 간신히 막아냈고, 후반 29분 이광진이 골문 구석을 노리며 프리킥 슈팅을 날렸지만 키퍼가 다시한번 막아내며 무산됐다. 후반 32분엔 김동효가 수비수를 제친 뒤 날린 슈팅은 골대를 강타하는 등 서울은 불운에 시달렸고 결국 경기는 0-1로 마무리 되었다.



서울은 7월14일 인천과의 원정경기를 통해 다시 한번 승리에 도전 한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go16korea2002@yahoo.co.kr

by corazon de seul 2011. 7. 8. 15:39
  • yu hyeon 2011.07.08 15:53 ADDR EDIT/DEL REPLY

    잘보고갑니다^^ 선수님들 수고하셨어요!

  • hyooeun 2011.07.09 01:38 ADDR EDIT/DEL REPLY

    비가 엄청 많이 왔었네요..열심히 뛰어준 선수분들 수고하셨습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