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기 0-1 패배의 복수극은 화끈했다. FC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광주와의 K리그 19R 경기에서 데얀의 두 골과, 최종환, 몰리나의 골을 묶어 김동섭이 한골을 만회하는데 그친 광주를 4-1로 꺾었다. 이 날 승리로 서울은 승점 30점으로 제주와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밀리며 6위에 자리했다.



데얀의 골 행진은 멈추지 않았다.



4경기 연속 골을 기록하며 K리그 득점 선두에 등극한 데얀의 득점포는 휴식일이 없었다. 전반 5분 왼쪽 측면에서 고명진이 올린 낮은 크로스를 데얀이 골로 연결시키며 1-0으로 앞서 나갔다. 서울의 새로운 공격 라인으로 꼽히고 있는 일명 ‘고-데’ 라인이 이번에도 어김없이 위력을 발휘했다.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한 서울은 서서히 경기를 지배해 나갔다. 전반 9분 몰리나의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을 이승렬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으나 골대를 살짝 빗나갔고 전반 12분엔 최종환이 왼쪽 측면을 과감하게 돌파한 뒤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옆그물을 때렸다. 전반 17분 광주 이승기가 문전 혼전 중 흘러나온 볼을 슈팅으로 연결하며 흐름을 찾아오려 애썼지만 전반 21분 서울의 추가골이 터졌다.


이규로가 우측면에서 왼발로 올린 크로스를 데얀이 헤딩슛으로 득점에 성공한 것이다. 이 후 경기는 서울이 완벽하게 지배했다. 전반 23분 이규로의 패스를 받은 이승렬의 왼발 슛은 골대를 살짝 빗나갔고 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승렬이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 몸맞고 골대를 맞고 나왔고 이를 데얀이 재차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키퍼가 선방하는등 광주는 서울의 공격을 막느라 진땀을 빼야 했다.


전반 31분 서울은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몰리나가 빈 공간으로 침투한 최종환에게 정확한 패스를 연결했고 이를 최종환이 키퍼를 살짝 넘기는 칩샷으로 스코어를 3-0으로 만든 것이다. 경기는 대량 득점의 분위기로 흘렀고 결국 이러한 분위기는 서울의 네 번째 골 마저 불러왔다.


전반 41분 페널티 에이리어 안에서 데얀이 수비수들을 교란시킨 뒤 몰리나에게 연결했고 몰리나가 이를 이어 받아 자신의 장기인 왼발 슈팅으로 4-0을 만든 것이다. 전반에만 4골을 허용하며 끌려가던 광주는 주앙파울로를 이른 시간에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으나 이렇다 할 공격은 보이지 못했고 전반을 4-0으로 마쳤다.









광주엔 주앙파울로가 있었다.



후반 초반 주앙파울로의 활약 속에 광주가 골을 노렸다. 후반 4분 주앙파울로가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빗나갔고 후반 6분엔 왼발 슈팅으로 골을 노렸지만 김용대의 선방에 막혔다.


광주의 이러한 노력은 후반 24분 결실을 맺는다. 우측면에서 페널티 에이리어로 침투한 주앙파울로가 김동섭에게 패스 했고 김동섭이 이를 방향만 살짝 바꾸는 슈팅이 골문으로 흘러들어가며 만회골을 성공 시킨 것이다. 이 후 광주는 주앙파울로가 후반 34분과 후반 36분 연달아 날카로운 슈팅을 날리며 두 번째 골을 노렸으나 김용대의 선방에 막혔다.


서울 역시 물러서지 않고 추가골을 넣기 위해 끊임 없이 공격 했다. 후반 39분 데얀이 오른발 강슛을 날렸으나 박호진이 막아내며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양 팀 모두 더 이상의 골은 성공시키지 못한 채 경기는 4-1 서울의 승리로 마무리 되었다.



승부처



축구팬이라면 ‘축구는 경기 시작 5분과 경기 종료 직전 5분을 조심해야 한다.’ 라는 말을 한번쯤은 들어 봤을 것이다. 이 속설은 오늘 경기에서 그대로 적용됐다. 전반 5분 서울의 고-데 콤비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광주는 이 후 경기를 어렵게 풀어가야 했다.


전반 막판 투입된 주앙파울로가 분전했지만 역부족 이었다. 반면 서울은 이른 시간 선제골로 인해 경기를 한층 수월하게 가져갔고 결국 전반에만 4골을 몰아치며 승부를 일찌감치 확정 지었다.







HOT PLAYER  데얀



데얀은 명불허전(名不虛傳) 이었다. 데얀은 이 날 경기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K리그 최고 공격수라는 이름값에 걸맞는 활약을 했다. 현재 데얀의 성적은 15골 5도움으로 K리그 득점랭킹 선두를 달리고 있다.


게다가 데얀은 현재 5경기 연속 골 및 3경기 연속 2골 이라는 엄청난 득점력으로 몸상태가 현재 최정점에 있다. 이로 인해 K리그 입성 후 첫 득점왕 타이틀도 충분히 노려볼 만하다. 앞으로 데얀의 득점행진이 어디까지 이어 질지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go16korea2002@yahoo.co.kr

by corazon de seul 2011. 7. 24. 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