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이 R리그 두 번째 승리를 거뒀다.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펼쳐진 전북과의 R리그 A조 7라운드 경기에서 이재안이 2골, 배해민이 1골을 넣어 3-1로 승리했다.


김성남 2군 감독은 안동현(GK), 최원욱, 천제훈, 오병민, 주형준(이상 DF), 이재안, 이한울, 경재윤, 고광민(이상 MF), 어경준, 배해민(이상 FW)을 선발로 출전시켰다.



이 날 경기는 초반부터 서울의 공격이 거셌다. 서울의 첫 득점은 비교적 이른 시간에 이뤄졌다. 전반 6분 배해민이 최원욱에게 연결해준 슈팅이 골키퍼의 손에 막혔다. 이어 7분에 재차 중앙에서 이어진 이재안의 강한 슈팅이 골로 연결되었다. 전반 11분에는 동북고 출신의 주형준이 중앙에서 돌파를 시도해 슈팅까지 때려보았지만 골대를 빗겨갔다. 오랜만에 R리그에 출전한 어경준의 활약도 돋보였다. 전반 23분 어경준이 수비수를 제치면서 뒤로 돌아 때린 슈팅을 전북의 이범수 골키퍼가 손으로 잡아챘다. 25분에는 측면에서 찬 프리킥이 골키퍼의 손에 또 다시 막혔다. 36분에는 최원욱이 얻어낸 프리킥 기회를 어경준이 직접 찼으나 골키퍼가 펀칭으로 막아냈다. 경기 중반에는 서울이 우세한 가운데 전북의 몇 차례 공격이 이어졌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전반 40분에는 서울의 두 번째 골이 터졌다. 이한울에게서 패스를 받은 이재안이 측면에서 돌파, 슈팅까지 때린 것이 전북의 골문을 갈랐다. 서울은 전반전에만 이재안이 2골을 기록하며 전북을 상대해 우세한 모습을 보였다.



후반이 시작되자, 전북의 맹공격이 이어졌다. 전북의 공격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오병민이 파울을 범하며 전북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후반 8분, 전북의 김학진이 가볍게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면서 한 골 차로 전북이 서울을 뒤쫓았다. 그러나 거기서 끝이었다. 후반 9분, 배해민이 아크 왼쪽에서 강하게 때린 슛이 골로 바로 연결되며 팀의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서울의 R리그 시즌 두 번째 승리를 알리는 골이었다. 전반전에 이은 천제훈의 수비도 빛났다. 후반 15분에는 중앙에서 돌파해오는 전북의 공격을 저지, 34분에는 측면에서 올라온 공을 골문 바로 앞에서 걷어내는 등 수비라인에서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또한, 이 날 경기에서는 서울의 U-18 팀인 동북고 선수들의 활약도 눈부셨다. 등에 이름 없이 번호만 달려있던 50번 대의 선수들은 고등학생이지만 멋진 활약을 보여줬다. 골키퍼인 안동현을 비롯해 각각 후반 9분과 25분에 투입된 김학승, 최명훈도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그들은 전북의 공격을 중간에서 저지하거나 측면 공격의 활로를 열어주는 등의 ‘깨알같은’ 활약을 보였다.



서울은 골을 넣은 이재안과 배해민, 그리고 동북고 선수들의 활약에 힘입어 전북에 3-1로 대승하였다. 이 날 서울은 전북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R리그 A조 7위 자리를 지켰다.



FC서울은 16일(목) 에덴종합운동장에서 성남과 A조 8라운드 경기를 펼치게 된다.



/글=FC서울 명예기자 이슬희 (
cantona77@naver.com)


/사진=FC서울 명예기자 임초롱 (
se7enzzz@nate.com)

신고
by 나쓰리 2011.06.10 01:3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