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15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전북 현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4라운드 경기가 펼쳐진다.



FC서울은 지난 18일에 열린 3라운드 대전과의 경기에서 몰리나의 2골에 힘입어 2-0승리를 거두며 리그 2연승을 달리고 있다. 이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최용수 감독은 “팀이 건강해지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FC서울의 경기를 본 사람들이라면 ‘건강하다’ 라는 말에 분명 공감 할 것이다. 건강하다는 말은 즉 아픈 곳이 없다는 의미다.



수비에서부터 공격에 이르기까지 상당히 유기적인 모습이다. 마치 어릴 적 보던 만화영화에 나오는 합체로봇과 같은 느낌을 준다. 그만큼 한 선수에 의해 경기가 좌지우지 되는 것이 아니라 11명의 선수가 하나의 유기체가 되어 경기를 지배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만난 상대들은 FC서울보다 전력이 한수 아래로 평가 받는 팀들이다. 그러기에 이번 4라운드 전북 현대 (이하 전북)와의 경기가 더욱 중요하다. FC서울의 전력을 제대로 평가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FC서울은 전북을 상대로 강하다. 전북과의 최근 3경기 동안 2승 1무로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 특히 지난 시즌 FC서울의 홈경기에서는 3-1로 전북을 물리쳤다. 그 경기에서 골을 넣은 데얀과 몰리나는 여전히 FC서울의 핵심선수로 있고 현재 상승세를 타고 있다. 특히 몰리나의 상승세가 눈부시다. 개막과 동시에 3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총 4골로 득점선두를 달리고 있다.



반면 전북은 최근 주춤하다. 최강희 감독이 대한민국 국가대표 감독으로 부임한 후 2012시즌 새롭게 전북의 감독으로 취임한 이흥실 감독대행은 시즌 초반 포지션의 변화를 주며 새로운 전북을 만들고자 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그 결실을 맺지 못하고 있다. 물론 시즌 초반이기에 ‘실패’ 라고 평가하기는 이르지만 결과는 처참하다. AFC 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최근 4경기 동안 1승 1무 2패를 기록 중이다. 특히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중국 슈퍼리그 소속의 광저우 에버그란데와 J리그 소속의 가시와 레이솔에 각각 5골을 실점하며 무너진 경기는 다소 충격적이다. 디펜딩 챔피언 전북에게는 어울리지 않는 성적이다. 리그에서는 무패를 기록하고 있지만 지난 시즌 ‘닥공’열풍을 일으키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그럼에도 여전히 전북은 강력한 우승후보다. FC서울의 최용수 감독은 22일 열린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전북은 평범한 팀이 아니다. 이동국, 에닝요 등 선수들만으로도 반전의 분위기를 이룰 수 있는 팀이다” 라고 언급하며 전북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2010 챔피언 FC서울 과 2011 챔피언 전북의 대결인 만큼 치열한 공방전이 예상된다. 과연 챔피언의 자존심을 건 대결에서 웃는 팀은 누가 될지 기대가 된다.



● KEY PLAYER
중원은 내가 지배 한다

하대성 (FC서울) VS 김정우 (전북 현대)










하대성 (위) 김정우 (아래) (사진출처 : 베스트일레븐)



FC서울의 주장이자 중앙미드필더인 하대성은 개막 후 리그 3경기 연속 선발 출장 중이다. 1라운드 대구와의 원정경기와 3라운드 대전과의 홈경기에서는 중앙에서 날카로운 스루패스로 몰리나의 2골을 어시스트 했다. 공격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중원에서의 강한 압박으로 상대 공격 차단하며 FC서울의 연승행진을 이끌고 있는 장본인이다.



전북의 김정우는 2012 전북의 신입생이다. 시즌 개막 전 부상으로 초반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경기를 치를수록 점점 컨디션이 올라오고 있다. 지난 시즌 상주 상무에서는 공격수로써 활약했으나 김정우 역시 하대성과 비슷한 성향을 갖고 있는 선수다. 중원에서의 조율과 공격력, 수비력 모두 뛰어나다.



FC서울과 전북의 허리를 책임지고 있는 하대성과 김정우의 대결은 흥미진진하다. 두선수의 활약 여부가 팀의 승패를 좌지우지 할 수 있다. 2명의 국가대표 미드필더들이 펼치는 대결. 이 대결의 승자는 누가 될지 주목된다.



/취재= FC서울 명예기자 전상준 (stjsjo5623@naver.com)

/사진= FC서울 명예기자 이대근 (badboy@hanmail.net)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2.03.23 20:48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모처럼 골폭풍이 몰아쳤다 FC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상주상무와의 K리그 17라운드 경기에서 치열한 골 공방전을 벌인 끝에 3-2 승리를 거두었다. 전반기 맞대결에서도 4-3이란 스코어가 말해주 듯 치열한 공방전을 펼친 양 팀은 이번에도 화끈한 골잔치를 벌이면서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을 즐겁게 했다.



상주의 선전에 고전한 서울



골키퍼 공백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은 상주는 측면 수비수인 이윤의를 임시 골키퍼로 내세우며 경기에 임했다. 그 덕에 서울의 낙승이 예상되기도 했지만 골문 불안은 오히려 상주 수비진의 집중력을 높이는 결과를 낳았고 전반 초반 공격 역시 김정우를 중심으로 한 상주가 주도해 나갔다.


전반 9분 김정우가 날린 기습적인 중거리슛은 골대를 강타하며 서울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전반 13분 김정우가 다시 한번 날린 중거리슛은 골대를 넘어갔고 전반 21분 이종민이 프리킥 뒤 맞고 나온걸 재차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김용대의 선방에 막혔다.


서울은 전반 중반부터 반격에 나섰다. 전반 24분 데얀의 패스를 받은 몰리나의 슈팅은 골대를 살짝 빗나갔고 전반 27분 고명진의 힐패스를 받은 데얀이 슈팅을 날렸으나 키퍼의 선방에 날렸고 전반 29분 고명진의 왼발 슛은 이윤의의 정면으로 날아갔다. 하지만 선제골은 상주가 넣었다.


전반 32분 페널티 에이리어 안에서 아디가 고차원을 넘어뜨리며 반칙이 선언 되었고 키커로 나선 김정우가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1-0으로 앞서 나갔다. 김정우는 2006년 독일월드컵 결승전에서 지단의 페널티킥을 연상케 하는 킥(축구에서는 이런 킥을 ‘파넨카’라고 한다. 느린 칩슛으로 골키퍼를 속이는 킥)으로 수준 높은 축구를 보여주었다.


다급해진 최용수 감독대행은 전반 38분 김태환을 투입하고 방승환을 투입하며 교체 타이밍을 일찍 가져가는 강수를 두었고 전반 40분 방승환의 헤딩슛은 이러한 강수를 성공시키는듯 했으나 고차원의 골문앞에서 걷어내며 땅을 쳐야 했다.



김정우에 자극 받은 데얀의 득점포



후반 데얀과 방승환의 투톱에 포진하고 몰리나가 오른쪽 측면으로 이동한 서울은 후반 1분만에 득점 찬스를 잡는다. 이윤의의 실책으로 페널티 에이리어 내에서 간접 프리킥을 얻은 서울은 데얀의 강력한 슈팅으로 골을 노렸으나 수비 맞고 굴절 되며 코너아웃이 되었다.


하지만 데얀은 후반 8분 다시한번 찾아온 기회를 완벽하게 골로 연결했다. 왼쪽 측면에서 고명진이 찔러준 롱패스를 받은 데얀이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자 골키퍼 옆구리 사이를 뚫는 침착한 땅볼 슛으로 동점을 만든 것이다. 기세가 오른 서울은 후반 8분 현영민의 코너킥을 받은 아디가 헤딩슛으로 역전골까지 노렸으나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결국 후반 20분 서울은 역전골을 성공시킨다. 다시 한번 고명진의 패스를 받은 데얀이 수비가 에워싸고 있는 상황에서 날린 오른발 슈팅은 이윤의의 몸을 날리는 타이밍이 한박자 늦으면서 골대를 통과 했다. 경기는 이대로 서울의 승리로 끝나는 듯 했지만 상주는 이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32분 김치우와 교체 되어 투입된 김민수는 후반 39분 최효진이 얻어낸 프리킥을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동점골을 터트린 것이다. 서울의 승리로 끝날 듯했던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려 했지만 경기 막판 결국 승리의 여신은 서울을 향해 미소지었다.


후반 인저리 타임 현영민의 코너킥을 방승환이 헤딩 결승골을 터트리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은 것이다. ‘끝날 때 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는 요기베라의 명언이 이 날 경기를 통해 다시한번 증명 되는 순간 이었다.



승부처



이 날 경기에서 임시 골키퍼로 나온 이윤의는 나름 선방하며 상주의 골문을 지켰다. 하지만 후반 데얀이 터트린 두 골은 전문 골키퍼가 아닌 이윤의의 한계를 드러냈다. 후반 8분 데얀의 첫 골 상황에선 데얀의 슈팅각도를 줄이기 위해 이윤의가 뛰어나왔지만 한 번 멈칫했고 결국 이 주저함이 골로 이어졌다.


후반 20분 데얀의 땅볼 슈팅은 이윤의가 다이빙하는 타이밍이 늦으면서 골을 허용했다. 축구에서 만약이란 의미가 없지만, 그래도 상주에 전문 골키퍼가 있었더라면 경기는 어떤 방향으로 흘러갔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한판이었다.




                                                 방승환의 헤딩 결승골이 터지는 장면




HOT PLAYER  방승환



스트라이커는 골로서 자신의 존재를 어필한다. 그런 의미에서 방승환의 인저리 타임에 극적인 헤딩슛을 넣으며 팬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더욱 강하게 어필할 수 있었다.


전반 38분 김태환과 교체 투입된 방승환은 전반 40분 헤딩슛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고차원이 걷어내며 아쉬움을 삼켰고 후반 27분엔 현영민이 프리킥이 수비 머리를 맞고 뒤로 흐른 볼을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옆그물을 때렸다. 이러한 방승환의 득점을 향한 의지는 결국 후반 인저리 타임에 빛을 발했다. 현영민의 코너킥을 그대로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자신의 시즌 첫골을 드라마틱하게 장식했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go16korea2002@yahoo.co.kr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1.07.10 21:10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