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8. 15. 목요일
서울월드컵경기장
FC서울 VS 대전 시티즌
3 : 2

PHOTO BY FC서울 명예기자 홍성준

 

 

[##_http://ilovefcseoul.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6.uf@24528D4B520D089D19A6C2.jpg%7Cwidth=%22738%22%20height=%22491%22%20alt=%22%22%20filename=%22003.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_http://ilovefcseoul.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2.uf@27528D4B520D089F1A6C64.jpg%7Cwidth=%22738%22%20height=%22491%22%20alt=%22%22%20filename=%22004.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_http://ilovefcseoul.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7.uf@21528D4B520D08A01BE49D.jpg%7Cwidth=%22738%22%20height=%22491%22%20alt=%22%22%20filename=%22005.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_http://ilovefcseoul.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26528D4B520D08A31DABF5.jpg%7Cwidth=%22738%22%20height=%22491%22%20alt=%22%22%20filename=%22007.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2013.08.16 02:06


날씨 좋았던 광복절
K리그 클래식 23라운드
FC서울 vs 대전 시티즌의 경기가 펼쳐지는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
개그콘서트에서 활약 중인
개그우먼 신보라가 등장했습니다.




경기 전 시축을 위해
FC서울의 유니폼을 입고 나온 신보라
신발도 FC서울의 검붉은 힘이 느껴집니다.

개그우먼 신보라의 시축 현장 함께 보실까요.





와~ 페인팅 모션까지
축구 좀 해본 듯한 실력인데요.






씨드가 따라가다 그만 꽈당!



슛~~~~~ 골!




골 넣고 태극기 세레모니!
오늘은 광복절입니다.




태극기 세레모니에
관중들 모두 열광! 




이번 경기 주장을 맡은 FC서울의 김진규 선수와 기념샷!



멋진 시축을 보여준 신보라 양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 K리그에서
여성 연예인들의 시축 행사가 많았으면 합니다.





/글, 사진 홍성준 FC서울 명예기자 (mkiihong@gmail.com)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2동 |
도움말 Daum 지도
by FC서울명예기자★ 2013.08.16 01:22









FC서울이 대전을 완파하며 홈 3연승 프로젝트 달성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 FC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과의 K리그 3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몰리나의 두골이 터지며 2-0 완승을 거두는데 성공했다. 이로써 서울은 2승1무로 리그 3위로 올라섰고 두골을 터트린 몰리나는 시즌 4골로 득점부문 공동1위로 올라섰다.



전반부터 공세를 펼친 서울



최용수 감독은 전남전 선발라인업과 똑같은 라인업으로 대전전에 나섰다. 서울은 전반부터 강력한 공격으로 대전을 압박했다. 전반 2분 몰리나의 로빙패스를 받은 데얀이 돌아서면서 슛을 날렸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걸렸고 전반 7분 데얀의 중거리 슈팅은 골대를 빗나갔다.
 

전반 12분엔 데얀이 얻어낸 프리킥을 몰리나가 자신의 장기인 왼발 슈팅으로 골을 노렸으나 공은 골대를 살짝 떠가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전반 15분 케빈에게 중거리 슈팅을 허용하며 잠깐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서울의 날카로운 공격은 계속되었다.


전반 24분 데얀의 패스를 받은 최태욱이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김창훈이 막아냈고, 전반 32분엔 몰리나의 공간패스를 하대성이 받기 위해 뛰어들어갔지만 골키퍼 최현이 한발 앞서 공을 차지했다. 서울은 이후에도 공격을 시도했지만 수비축구로 일관한 대전의 골문을 열지 못하며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승부를 결정짓는 몰리나의 멀티골



최용수 감독은 후반들어 최태욱을 빼고, 김태환을 투입해 스피드를 강화했다. 그리고 전술에도 변화를 주었다. 공격시 데얀과 몰리나를 투톱에 세우고 중앙 미드필더인 고명진을 왼쪽 측면으로 돌려 김태환과 함께 측면 공격에 나서게 하는 4톱 전술을 사용한 것이다. 최용수 감독은 무조건 공격해(무공해)축구를 몸소 실천하며, 대전의 골문을 열기위해 노력했다.
 

마침내 첫골이 후반 5분에 터졌다. 우측면에서 김태환이 프리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몰리나는 문전으로 길게 올려줬지만, 공은 바운드가 되면서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몰리나의 킥도 좋았지만, 문전 앞에서 김동우의 움직임이 대전 수비를 교란시키며, 선제 득점에 보이지 않는 역할을 했다.


기세가 오른 서울은 계속해서 대전을 압박했고 후반 13분엔 데얀의 크로스를 고명진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골대를 맞고 나왔고 이어 김동우가 날린 중거리 슈팅은 골대를 빗나갔다. 후반 23분엔 김태환의 크로스를 데얀이 헤딩으로 내줬고 몰리나가 이를 헤딩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며 득점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하지만 서울은 미룬 기회를 잘 살려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33분 하대성의 패스를 받은 몰리나가 골키퍼까지 제치며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에 성공한 것이다. 순식간에 2-0으로 앞서나간 서울은 이 후에도 하대성과 김태환등이 공격 기회를 잡으며 세 번째 골을 기대하게 만들었지만 더 이상 골은 터지지 않으며 2-0으로 승점3점을 챙기는데 성공했다.



승부처


유상철 감독은 경기전 최용수 감독에게 ‘한방 먹이겠다’고 공언했지만, 전력차가 나는 이상, 수비축구로 일관할 수 밖에 없었다. 결국 전반 내내 서울의 공세에 시달리며 흐름을 내줘야 했고, 후반 몰리나에게 골을 허용하며, 경기를 내줄 수 밖에 없었다. 대전은 강력한 수비로 걸어잠근뒤 케빈을 중심으로 역습을 노렸지만, 별다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며, 결국 경기를 내줘야 했다.










HOT PLAYER 몰리나



몰리나는 이 날 경기에서도 두 골을 터트리며 개막전 이후 세 경기 연속골을 넣으며 상승세를 탔다. 또 총 4골로 수원의 라돈치치와 득점 공동 선두에 오르는 등 초반 빠른 페이스로 K리그를 지배하고 있다. 지난 시즌 초반 적응기를 거치며 다소 주춤했던 몰리나는 이제 FC서울에 완벽히 적응하며, 주축 공격수로 맹활약 하고 있다. 몰리나가 K리그 입성 후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시즌은 2011 시즌(10골 12도움). 몰리나가 지금과 같은 활약으로 새 기록을 경신할지 주목된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go16korea2002@yahoo.co.kr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2.03.18 23:04






FC서울은 18일 15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대전 시티즌 (이하 대전)을 상대로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지난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2라운드에서 FC서울은 데얀과 몰리나의 골로 전남 드래곤즈를 2-0으로 물리치며 5년 만에 홈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이날 데얀은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태업논란’을 잠식 시키며 이번 시즌 활약을 예고했다.



몰리나 역시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지난 시즌 초반엔 팀에 완전히 녹아들지 못하며 부진 하던 모습을 보였으나 이번 시즌엔 개막과 동시에 2경기 연속 골을 기록하며 ‘콜롬비아 특급’의 진가를 보여줬다.



그러나 이보다 더 주목해야 할 부분은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한 점이다. 이번 겨울 이적 시장에서 영입한 FC서울의 김진규는 김동우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든든한 중앙 수비를 보여줬다. 고요한 역시 눈에 띄게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앞으로의 경기를 기대하게 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무실점 경기가 단 4경기밖에 없었던 FC서울로써는 무엇보다도 반가운 소식이다



3라운드 상대 대전은 지난 시즌 팀의 핵심멤버였던 박은호와 한재웅, 김성준 등을 내보냈지만 벨기에 용병 케빈 오리스, 정경호, 김형범 등 뛰어난 선수들을 영입하며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대거 선수들을 교체한 탓에 조직력의 문제를 드러내며 2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감독으로 데뷔한지 채 1년도 지나지 않은 유상철 감독이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지켜봐야 할 듯하다.



FC서울은 홈에서 대전을 상대로 정규리그 6연승 중이다. 작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26라운드에서는 데얀이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4-1 짜릿한 승리를 거둔 기억도 있다. 과연 FC서울은 대전킬러로써의 면모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 KEY PLAYER
- 팀을 대표하는 두 용병스트라이커들의 대결 ! 

데얀 (FC서울) VS 케빈 오리스 (대전)




 

데얀(위) 케빈 오리스(아래) (사진출처 : 대전시티즌 홈페이지)






FC서울의 데얀은 이번 시즌 2경기 만에 첫 골을 기록했다. ‘슬로우 스타터’라는 오명을 벗겨내며 본격적인 골 사냥에 돌입한 데얀. 작년 대전과의 홈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데얀이 또 다시 대량득점에 성공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전이 새롭게 영입한 케빈 오리스는 대전으로 오기 전까지 벨기에리그 팀이자 설기현(현 인천 유나이티드) 선수가 몸담았던 로얄앤트워프 FC에서 활약한 공격수다. 190cm, 91kg의 뛰어난 신체조건을 바탕으로 문전 앞에서의 헤딩력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는다. K리그에서 뛰는 첫 시즌인 만큼 케빈 오리스에 대한 정보 많지 않다는 점이 위험요소로 꼽힌다.



이미 여러 시즌을 걸치며 검증된 FC서울의 데얀과 베일에 쌓여있는 대전의 케빈 오리스의 대결. 과연 이 두 용병스트라이커의 대결에서 승자는 누가 될지 기대가 된다.




/취재 FC서울 명예기자 전상준 (stjsjo5623@naver.com)

/사진 FC서울 명예기자 이대근 (badboy@hanmail.net)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2.03.16 17:40

2011.9.24
서울월드컵경기장
FC서울 VS 대전
4:1
PHOTO BY FC서울명예기자 이소영
















 

신고

'FC서울 갤러리 > 인사이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K리그28R] FC서울 VS 인천  (0) 2011.10.18
[K리그27R]FC서울 VS 수원삼성  (1) 2011.10.04
[K리그26R] FC서울 VS 대전  (1) 2011.09.26
[K리그25R] FC서울 VS 부산  (7) 2011.09.19
[K리그24R] FC서울 VS 대구  (2) 2011.09.13
by Limpid 2011.09.26 21:16






FC서울(이하 서울)이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26라운드 경기에서 데얀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대전 시티즌(이하 대전)을 4-1로 꺾고 2연승 행진을 달렸다.



서울은 비교적 이른 시간에 골을 터트렸다. 전반 3분 대전 수비진의 실수를 틈타 데얀이 골키퍼 단독 찬스에서 오른발로 침착하게 밀어 넣은 것이 골로 이어졌다.



빠른 선취골로 기세를 잡은 서울은 전반 17분 해결사 데얀이 다시 한 번 골을 기록하며 점수 차를 두 골로 벌렸다. 좌측면에서 신예 고광민이 좌측면에서 크로스 한 것을 데얀이 수비와의 경합을 거쳐 슈팅으로 연결 한 것이 대전의 골 망을 흔들었다.



수비 실책성 플레이로 두 골을 먼저 헌납한 대전은 최전방 박성호와 측면의 한재웅이 날카로운 움직임을 보여줬지만 앞선 부터 펼쳐진 서울의 강한 압박에 고전하며 전반 21분 김성준의 헤딩슛을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어 내지 못했다.



오히려 서울의 공세가 계속 이어졌다. 전반 26분 서울 고광민의 슈팅이 최은성 골키퍼에 막혔고, 28분에는 데얀의 크로스에 이은 몰리나의 쇄도가 위협적으로 이어졌다.



전반 중반을 넘어서며 대전의 반격이 시작됐다. 31분 대전 박성호가 아디의 볼을 가로채 오른발 슈팅을 연결한 것이 수비에 막혔다. 42분에는 이상협의 왼발 슈팅이 위협적으로 이어졌으나 골키퍼 정면이었다.



서울은 고명진의 좌측면 돌파가 두 차례 날카롭게 이어졌으나 크로스가 부정확하게 이어지며 더 이상의 추가골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후반 들어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은 계속됐다. 후반 3분 대전 박성호의 가슴 트래핑에 이은 한재웅의 슈팅이 살짝 벗어났다. 서울도 3분 뒤 고요한의 크로스에 이은 데얀의 슈팅으로 응수했다.



서울은 후반 11분 점수 차를 ‘3’으로 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교체 투입 된 최태욱이 우측면에서 크로스 한 것을 몰리나가 왼발 슈팅으로 연결한 것. 하지만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날렵하게 볼을 걷어냈다.



대전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15분 대전 이상협이 아디를 제치고 단독찬스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옆 그물을 때렸다. 23분에는 황진산의 좌측면 크로스에 이은 박성호의 슈팅이 날카롭게 이어졌지만 골문를 살짝 벗어났다.



계속해서 두드리던 대전은 후반 25분 결국 만회골을 터트렸다. 이상협이 아크 써클 뒤편에서 왼발 중거리 슛을 때린 것이 그대로 골로 이어졌다.



그러나 역시 서울은 강했다. 골을 허용한 뒤 1분 만에 데얀이 바로 추가골을 기록한 것. 강정훈이 우측면 돌파 후 패스 한 것을 데얀이 가볍게 밀어 넣었다. 데얀은 이 골로 지난 5월 상주전 이후 시즌 두 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리그 득점 선두의 위용을 과시했다.



서울은 계속해서 밀어붙였다. 그리고 후반 38분 승부에 쐐기를 박는 몰리나의 골이 터졌다. 스루패스를 받은 최태욱이 좌측면에서 크로스 한 것을 몰리나가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대전은 후반 종료 직전 박성호의 헤딩 패스에 이은 바바의 오른발 슈팅이 위협적으로 연결됐으나 골로 이어지지 않았고 더 이상의 추가 득점 없이 경기가 마무리 됐다.



글=김한결 FC서울 명예기자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1.09.24 22:31







FC서울의 최용수 감독대행과 대전시티즌의 유상철 감독은 한국 축구계에 큰 족적을 남겼고 빼어난 플레이로 현역시절 독수리(최용수), 유비(유상철)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2002 월드컵 대표로 함께 발탁되어 대한민국의 4강 진출에 기여하기도 했던 이들은 이제 각 팀의 수장이 되어 맞대결을 펼친다.
 

자칫 연패로 흐를 뻔한 서울의 분위기는 부산전 역전승으로 인해 되살아났다. 이제 서울은 2위를 차지하기 위해 다시 시동을 걸며 선두권을 위협할 준비를 마쳤다. 서울은 지난 부산전 보다 한층 더 나은 경기력을 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몰리나, 최현태, 고명진등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한 선수들이 복귀한다. 게다가 오랜 부상에 시달렸던 최태욱, 한태유등도 복귀해 팀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


최용수 감독대행 역시 이번 대전전에 큰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비록 연승기록은 깨졌지만 홈경기에선 5연승을 달리고 있고 최근 2년간 대전에게 한번도 패한적이 없다는 사실은 이를 뒷받침한다. 따라서 서울은 대전전에서 반드시 승리해 2위 자리에 한걸음 더 다가가겠다는 각오다. 서울이 승리를 거두고 포항이 패한다면 두 팀간 승점차는 1점차로 좁혀진다.


시즌 중 유상철 감독의 부임으로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 대전은 현재 15위다. 순위로만 보면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지만 유상철 감독은 철저하게 준비해 반드시 좋은 경기를 보이겠다는 각오다. 서울의 공세와 대전의 역습으로 경기가 전개 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대전이 선제골을 넣는다면 자칫 경기의 흐름은 넘어 갈 수 있다.



 

한태유(위) 김성준(아래) (사진출처 - 대전시티즌)



한태유vs김성준 중원을 차지하기 위한 두 선수의 맞대결



부상으로 오랜 침묵을 깨고 드디어 복귀한 한태유는 알이티하드와의 챔피언스리그 8강전과 K리그 부산전에 연속으로 선발 출전 하고 있다. 터미네이터라는 별명답게 강한 수비가 돋보이는 한태유는 ‘이번 대전전에서 팬들에게 한태유의 진면목을 보여주겠다’ 며 단단히 벼르고 있다.
 

대전의 미드필더 김성준은 유상철 감독 부임 이후 공격형 미드필더로 전진 배치되어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 저번 라운드 대구전에선 득점을 기록했고 강호 울산과의 경기에선 팀을 승리로 이끄는 도움도 기록하는 등 현재 대전 공격의 중심축으로 자리 매김했다.


한태유의 포지션은 수비형 미드필더, 김성준은 공격형 미드필더다. 중원을 지배하기 위해 이들은 필연적으로 끊임 없이 부딪칠 수 밖에 없다. 과연 어떤 선수가 중원 싸움을 승리로 이끌어 팀을 유리하게 만들지 주목 된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go16korea2002@yahoo.co.kr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1.09.23 02:05








FC서울이 R리그에서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을 찾아가고 있다. 서울은 대전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대전과의 R리그 경기에서 전반 배해민의 두 골과 강정훈의 골, 후반 김동효의 골을 더해 4-0으로 승리하며 6승째를 거뒀다. 최근 3연승 가도에 두 경기 연속 4골을 넣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는 서울은 순위도 A조 3위로 끌어올렸다.



서울은 베스트 일레븐으로 한일구(GK), 송승주, 오병민, 김기백, 김동진(이상 DF), 주형준(동북고), 이한울, 최원욱, 이재안(이상 MF), 강정훈, 배해민(이상 FW)이 출전 했다.


서울은 초반부터 적극적인 공격으로 대전을 압박했다. 전반 8분 강정훈의 왼발 중거리슛은 골대를 살짝 넘어갔고 전반 13분엔 이재안의 재치있는 힐패스를 이어 받은 배해민이 드리블 뒤 오른발 슛을 날렸지만 이 역시 골대를 넘어갔다.


결국 전반 14분 서울의 선제골이 터진다. 이한울의 패스를 받은 배해민이 침착하게 왼발 터닝슛을 날려 골을 기록한 것이다. 이후 반격에 나선 대전에 서울은 잠시 고전하기도 했다. 전반 16분 대전 전상훈이 좌측 돌파 뒤 날린 슛은 한일구의 선방에 막혔고 전반 19분엔 수비라인이 무너지며 박민근에게 찬스를 허용했지만 박민근의 슈팅은 골대를 맞고 나오며 서울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하지만 서울이 다시한번 공격을 주도하며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28분 주형준의 패스를 받은 강정훈이 페널티 에이리어 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성공시키며 2-0으로 달아난 것이다. 기세가 오른 서울은 7분만에 다시 한번 추가골을 넣으며 대전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전반 35분 이재안이 좌측에서 밀어준 볼을 배해민이 왼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3-0을 만들었다. 배해민은 전반에만 두 골을 기록하며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서울은 주형준을 빼고 김동효를 투입했다. 이 김동효가 후반에 일을 냈다. 배해민이 현란한 개인기로 돌파 뒤 무인지경 상황에 있는 김동효에게 연결했고 김동효가 골을 성공시키며 4-0으로 스코어를 벌리는데 성공했다.


반격에 나선 대전이 찬스를 만들어가며 공격의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후반 13분 오병민의 트래핑 미스를 가로챈 김주형이 돌파 뒤 박민근에게 패스를 했고 박민근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빗나갔고 후반 17분엔 김주형이 찬스를 잡았으나 최원욱이 막아내며 찬스를 무산시켰다.


이 후 양 팀은 이렇다할 공격을 보이지 못했고 결국 경기는 4-0으로 서울이 승리를 거뒀다. 이 날 경기에서 배해민은 2골1도움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FC서울은 오는 18일 성남을 홈으로 불러들여 연승에 도전한다.



글=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go16korea2002@yahoo.co.kr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1.08.05 02:08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