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선수 김민혁의 첫 시즌, 첫 경기, 첫 발자국

 

 - [ACL 플레이오프] 2015.02.17 FC서울 vs 하노이T&TFC

김민혁 선수 믹스트존 인터뷰 -

 

 

 

 

  2015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로 첫 경기를 치른 FC서울과 시작을 함께 한 이가 있다. 그 주인공은 대학무대를 벗어나 FC서울 선수로서 프로무대 첫 발을 내딛은 김민혁 선수. 김민혁 선수를 믹스트 존에서 만나보았습니다. :)

 

 

 

 

 

김민혁 선수, 승리 축하드립니다.

 

Q. ACL을 통해 데뷔전을 치렀는데, 첫 승을 거둔 소감이 어떠신가요?

 

 

 

 

 

 동계훈련부터 지금까지 잘 준비해서 7-0 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어서 기쁩니다. 저도 데뷔전을 바로 치를 수 있게 돼 감독님, 코칭 스텝분들과 팀 동료들에게 감사합니다.

 

 

 

 

 

 

Q. 대학무대를 거쳐 프로무대에 왔는데, 어떤 차이점이 있는지?

 

 일단 템포가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생각해요. 대학무대는 제가 따라갈 수 있는데, 아직까지 프로무대는 조금 힘든 것 같아 제가 많이 따라가야 할 것 같습니다.

 

 

Q. 이번에 동계훈련을 함께 했는데, 현재 팀 동료들과의 호흡은 어떤가요?

 

  처음 들어오자마자 형들이 잘 챙겨주셔서 큰 어려움은 없고, 경기장에서 훈련할 때도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잘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Q. 처음 서보는 ACL에 임하는 각오?

 앞으로 광저우와의 경기와 조별예선을 잘 치르고 본선무대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었으면 좋겠습니다,

 

 

 

 

Q.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요?

개인적인 목표는 ACL에 출전해 경기 치르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입니다.

 

 

Q. 김민혁 선수의 플레이를 기대하는 팬들에게 한마디

 데뷔전을 치를 수 있게 돼 기분 좋고, 앞으로도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신인다운 패기 있는 모습과 겸손한 자세로 팀 동료들에게 감사를 전한 김민혁선수! 앞으로 리그뿐만 아니라 ACL에서 활약하는 모습, 응원하겠습니다.

 

 

 

 

/글=FC서울 명예기자 정소연(jeong_0608@naver.com)

/사진=FC서울 명예기자 김창현(riders1518@naver.com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블로그지기 2015.02.18 12:41












 17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홍명보 감독의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카타르 원정길에 올랐다. 올림픽대표팀은 7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해 오는 24일 오전 1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사드 스타디움에서 카타르와 올림픽 아시아 최종 예선 A조 2차전을 치른다.

 이날 당당히 올림픽대표팀에 승선하여 원정길에 오른 FC서울의 김태환을 인천국제공항에서 만나보았다.








Q1. 올림픽대표로 출국하는 소감?


A1. 일단 팀이 6강전을 치르는데 제가 팀에 보탬이 못 되어서 죄송스럽고요 일단은 결승전 올라갈 것을 믿으니까 제가 카타르 잘 다녀와서 올림픽 경기 잘 치른 후 결승전에서 힘을 보태도록 하겠습니다.



Q2. 현재 몸 상태는 어떤지

A2. 몸 상태는 연습경기를 뛰었는데 제 나름대로 만족하고 있고요 몸 상태는 좋습니다.



Q3. 플레이오프를 앞둔 선수들에게 한마디

A3. 통화하는 목소리 들어보니까 힘이 넘치고 의지가 강한 것 같아서 선수들이 한 마음으로 모아 챔피언결정전에 가서 잘 할 수 있도록 FC서울이 꼭 우승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습니다.



Q4. 수비불안이 아쉽다는 평가가 있는데?


A4. 언론에서 그렇게 말하는데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서 우리 선수들이 충분히 아디, 용호형, 동우형, 영민이형, 동진이형 훌륭한 선수들 많기 때문에 잘 해줄 거라 믿습니다.



Q5. 대표팀 선수로서의 각오


A5. 여기 있다 보면 희생정신을 많이 배우는데요. 제가 FC서울에서 솔선수범할 수 있도록 대표팀에서 잘 배워서 FC서울에서 '그 선수 사람이 바르구나.' 그런 소리 듣게끔 FC서울에서도 좋은 모습 보이도록 하겠습니다.



Q6. 팬들에게 한마디


A7. 일단 6강 경기장에서 찾아뵙지 못해 죄송하고요 또 응원 많이 해주셔서 선수들한테 힘을 복 돋아주실 것이라고 수호신 여러분 믿기 때문에 우리 선수들 잘 경기 치를 것 같고 카타르에서 좋은 경기력으로 경기 잘 하고 챔피언 결정전 힘을 보탤 수 있도록 잘 하고 돌아오겠습니다.





/취재=FC서울 명예기자 이소영 ki890124@nate.com

/영상=FC서울 명예기자 박재욱 alfenhime@nate.com

신고
by 도란도란도란 2011.11.19 01:36



 겨울잠에서 깨어난 축구가 3월부터 날갯짓을 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11월과 함께 플레이오프가 눈앞에 다가왔다. 2011년의 FC서울은 많은 팬들 기억 속에 더 깊숙이 자리할 만큼 다사다난했다. 올해는 어떤 경기가 팬들을 감동시켰는지, 또 어떤 이벤트들이 기억에 남을지 BEST 3로 꼽아봤다.








1. 서울극장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2011년에는 ‘서울극장’이라는 말이 탄생할 정도로 유난히 역전시킨 경기도 많았고, 극적인 골도 많았다. 그 만큼 경기 관람 후 돌아가는 팬들의 걸음을 더욱 가볍게 했고 경기장을 뜨겁게 달궜다. 어떤 경기가 팬들을 감동시켰을까?


 먼저 8월 13일에 열렸던 전남과의 홈경기. 양쪽의 균형이 팽팽했고 두 팀 모두 단 한 골도 내주려하지 않았다. 경기가 종반부로 치닫는 후반전 45분까지 0-0의 골 가뭄이 이어졌고 그냥 이대로 경기가 끝나는가 싶었다. 그러던 후반 47분. 데얀이 몰리나에게 내준 골이 몰리나의 왼발 슛으로 환상적인 쇄기골로 탄생됐고, 경기장은 그야말로 팬들의 환호로 뜨거워졌다. 극장이 따로 없었다. 최용수 감독대행의 세레모니까지 합세해 더욱 화제가 된 이날 경기는 ‘끝날 때 까지 끝난 게 아닌 경기’로 팬들의 기억에 오래 남게 되었다.


 5월 8일에 열렸던 상주와의 경기. 데얀의 해트트릭으로 3골이나 뽑아낸 FC서울이었지만 상주 역시 만만치 않았던 경기였다. 상주도 FC서울에 맞서 3골을 넣으며, 3-3 무승부의 기운이 감돌았다. 그러던 후반 42분. 현영민의 프리킥이 상주의 골대를 그대로 파고들며 사실상 경기를 마무리 짓는 쇄기골을 탄생시켰다.


 9월 18일에 열린 부산과의 경기. 전반 41분 부산에게 선제골을 허용해 승부가 기우는 듯 했으나 후반 18분과 41분. 연이어 터진 김동진과 강정훈의 골로 경기장은 불타올랐다. 다시 금빛날개를 편 김동진의 동점골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었고, FC서울의 승리를 확정짓는 강정훈의 쇄기골 역시 팬들을 감동시켰다.










2. 올해도 팬들과 함께한 FC서울

 지난 7월. FC서울은 '립덥뮤비‘에도 도전했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7월 9일. 장마기간까지 겹쳐 혹시나 비가 오지 않을지 내내 조마조마하는 마음으로 촬영이 진행됐다. 5시간이나 걸린 무더위 속에서의 촬영이었지만, 단 한명도 지친 기색이 없었다. FC서울이라는 이름 하나로 합심한다는 자체에 모두들 그저 즐거웠다. 이렇게 명예기자가 기획하고 143명의 팬들이 합심하여 탄생한 립덥뮤비는 '프로축구구단 최초 도전’이라는 초석을 닦았고 길이길이 남게 됐다.


 FC서울은 지난해 최초로 외국인 페스티벌을 연 것에 이어, 올해도 재한 외국인들을 위한 페스티벌을 열었다. 9월 24일 홈에서 열린 대전전을 ‘외국인의 날’로 지정하고 외국인 팬들 1만명 모으기에 도전 한 것이다. 이를 위해 이태원, 홍대, 경기도 등 외국인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서 홍보를 했고 경기 당일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각국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했다. 그저 그런 이벤트일 뿐이라고 여길 수도 있지만, 늘 팬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커야만 생각해 낼 수 있는 부분이다.


 경기력을 떠나 언제나 팬들과 함께 걷기 때문에 FC서울의 미래는 밝을 수 밖에 없다.





3. 파죽지세 FC서울!

 평소와 다르게 올해 FC서울의 출발은 순탄치 않았다. 예년 같았으면 초반부터 기세를 잡았을 터. 하지만 성적은 팬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리그 순위가 15위까지 처지면서 디펜딩챔피언의 위용은 무너지는 듯 했다. 하지만 주저앉지 않았다. 파죽지세로 경기력을 끌어올렸고 순위는 점점 상승했다. 10월 30일에 열린 K리그 최종 라운드에서 하대성의 해트트릭으로 수원을 밀치고 3위를 수성하며, 6강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따냈다.


 15위에서 3위까지 정말 차분하고 꾸준히 올라간 FC서울. 올해는 안 될 거라며 남들이 고개를 저을 때 FC서울 팬들만은 끝까지 믿음으로 응원했고, 선수들은 삭발까지 감행하며 마음을 다잡은 결과였다. 이렇게 열두 계단이나 뛰어오른 FC서울이 더 이상 겁낼 것이 뭐가 있으랴. 이 저력이 6강 플레이오프에서도 이어지길 모든 팬들이 기원하고 있다.


 무엇보다 기적을 현실로 만든 FC서울이 팬들에게 던지는 메시지도 크다. “불가능할 것 같아도 노력하면 된다.“ 흔한 말이지만 도전정신으로 몸소 보여준 선수들. 분명 팬들에게도 힘이 될 것이다.





/취재=이게은 FC서울 명예기자(eun5468@nate.com)

신고
by 도란도란도란 2011.11.02 22:05




 어느덧 K리그도 30일 치러질 정규리그 30라운드와 K리그 챔피언십만 남겨두고 있다. K리그는 12월 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챔피언결정전 2차전을 끝으로 대회를 마무리하게 된다.


 현재 챔피언십 진출을 확정지은 FC서울은 일단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해 2012년 ACL진출권 획득은 물론 챔피언결정전까지 올라 K리그 2연패에 도전하는 꿈을 꾸고 있다. 최근 몇 년 사이에 K리그에는 이상한 징크스가 유행하고 있다. 만약 FC서울이 K리그에 2연패에 도전하고 있다면 이 징크스를 모두 깨야 된다. 과연 FC서울이 깨야 될 징크스는 어떤 것이 있을까?









2000년 이후 K리그 첫 경기에서 패한 팀은 우승을 한 적이 없다


2000년 이후 2010년까지 11년 동안 정규리그 첫 경기에서 패한 팀 중에 그 해 K리그 우승을 차지한 팀은 아무도 없다. 2004년의 수원 삼성, 2009년의 전북 현대가 첫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한 것을 제외하곤 나머지 시즌에서 그 해 K리그 우승팀은 첫 경기에서 무조건 승리를 거뒀다. FC서울이 K리그 우승을 차지한 2010년 당시에도 대전 시티즌에 5-2로 승리하며 우승의 기틀을 다진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시즌 FC서울은 K리그 첫 경기에서 수원에게 0-2로 패하며 패배로 리그를 시작했다. 참고적으로 올해 6강 플레이오프에 올라갈 유력한 팀 중에 첫 경기에서 승리 또는 무승부를 기록한 팀은 포항 스틸러스, 경남FC, 수원 삼성, 제주 유나이티드, 전남 드래곤즈이다. 과연 올해는 FC서울이 10년 묵은 징크스를 깰수 있을까.





2004년 이후 짝수 해는 수도권 팀, 홀수 해는 비수도권 팀이 K리그 우승을 했다


2004년 수원의 우승 이후 2010년 FC서울의 우승까지 지난 7년 동안 K리그는 짝수 해에는 수도권팀(2004년 수원, 2006년 성남, 2008년 수원, 2010년 서울)이, 홀수 해에는 비수도권팀(2005년 울산, 2007년 포항, 2009년 전북)이 K리그 정상을 차지했다. 이번 시즌 역시 비수도권 팀인 전북이 이미 챔피언결정전에 선착해 있는 상황. 그만큼 전북의 우승을 점치는 전문가들도 많다. 하지만 FC서울은 전북에 유이하게 전남과 더불어 정규리그에서 이번 시즌 상대전적에서 1승 1무로 앞서있다. 과연 FC서울에서 플레이오프에서 포항, 챔피언결정전에서 전북을 잡고 징크스를 깰 수 있을지 살펴보도록 하자.










2008년 이후 K리그 우승 팀은 정규리그 1위 팀이 차지했다


2007년 6강 플레이오프제도(현 K리그 챔피언십)도입 이후 2007년을 제외하고 2008년부터 K리그 우승 팀은 모두 정규리그 1위 팀(2008년 수원, 2009년 전북, 2010년 서울)이 차지했다. 2008년부터 6강 플레이오프 경기부터 챔피언결정전 2차전까지 3~4일 간격으로 치르며 6강에서 올라온 팀은 그만큼 체력적 부담감을 많이 느끼게 됐다. 심지어는 2위 팀과의 경기를 치르기 위해선 이미 2경기를 더 치르고 와야 하기 때문에 그만큼 정규리그 1위 팀들의 K리그 우승 가능성이 높아졌다. 과연 FC서울이 이 험난한 길을 깰 수 있을 것인가.


이제는 역사 속으로 사라졌지만 강민수의 ‘킹 메이커’론과 인천 유나이티드의 ‘킹 메이커’론이 한때 유행하면서 시즌 막바지에 K리그에 즐거움을 더해 주곤했다. 과연 이번에는 FC서울이 남은 징크스가 깰까. 아니면 계속 존재할 것인가. 또는 새로운 징크스가 만들어 질 것인가. 챔피언결정전까지 남은 36일 동안 징크스에 유의하며 우리 모두 K리그를 관전해 보도록 하자.





/글=김윤환 FC서울 명예기자(elecpiano@naver.com)

신고
by 도란도란도란 2011.11.02 21:55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