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U-18 서울 오산고가 2015 아디다스 K리그 주니어 개막전에서 활짝 웃었다. 오산고의 시즌 첫 상대는 다름 아닌 수원삼성 U-18 매탄고. 오산고는 주장 신성재의 헤딩골과 후반 종료직전에 터진 강상희의 결승골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리그 첫 승이자 리틀 슈퍼매치에서의 짜릿한 승리다.

최근 4경기는 모두 무승부로 끝이 났다. 경기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울리자 승부를 가리기 위한 양 팀의 치열한 공방전이 시작됐다.

 

경기가 시작되고 5분이 지난 순간, 골 망이 흔들렸다. 오산고의 2015시즌 첫 골이 터진 것이다. 주인공은 이번 시즌 새롭게 주장이 된 중앙 미드필더 신성재. 오산고는 왼쪽 측면에서 돌파하는 과정에서 상대의 파울로 프리킥을 얻었다. 페널티 박스 안쪽으로 강하게 올린 볼은 높게 뛰어오른 신성재의 머리에 정확히 걸렸다. 큰 키와 헤딩력을 갖춘 신성재의 장점이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볼은 골키퍼가 손 쓸 새도 없이 왼쪽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지난 시즌 3학년 형들과 함께 부지런히 리그에 출전하며 쌓은 경험이 빛을 발했다.   

 

첫 골을 허용한 매탄고의 반격이 거세졌다. 매탄고는 측면 수비 뒷 공간을 이용한 패스로 오산고에 맞섰다. 이에 오산고는 위에서부터 강한 압박으로 상대 패스 길목을 막았다. FC서울은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메탄고보다 한 발 앞서 볼을 채갔다. 여기에 장신 선수들이 많이 포진되어 공중볼 경합에도 우위를 점했다.

 

이후, 다소 운이 따랐던 매탄고의 동점골이 터졌다. 오른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을 중앙으로 낮게 연결한 후 김진래가 곧바로 중거리 슛을 날렸다. 강력한 슈팅이 오산고 수비 맞고 굴절되면서 골문으로 들어갔다. 오산고는 동점골을 허용했으나, 곧바로 기회를 만들었다. 신성재가 하프라인에서 상대의 태클을 이겨내고 전방을 향해 날카로운 침투패스를 찔러줬다. 왼쪽에서 돌파하던 차오연은 달려드는 상대 골키퍼보다 한 발 앞서 발끝으로 볼을 건드렸다. 볼이 골문 안으로 들어갈 듯 했으나 왼쪽 골대를 살짝 빗겨갔다.

 

매탄고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2명의 교체카드로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후반 9, 오산고의 첫 번째 교체카드가 나왔다. 발재간이 좋은 임화랑을 투입해 만들어가는 공격을 준비했다. 후반 12, 연속에서 두 번의 날카로운 킬 패스가 나왔으나 마지막이 아쉬웠다.

 

 

후반 17, 오산고는 두 번째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골 결정력이 좋은 강상희를 투입해 공격을 확실하게 마무리하려는 의지가 보였다. 교체해 들어간 강상희는 쉴 틈 없이 움직이며 상대 수비진을 압박했다. 강한 압박으로 상대의 역습을 막은 오산고는 왼쪽 측면에서의 롱패스로 수비 뒷공간을 노렸다. 왼쪽 측면 공격을 맡은 이현구와 김지호의 패스 플레이가 눈에 띄었다.

 

  양 팀 모두 중거리 슛으로 승리를 향한 투지를 보였으나, 골 망을 흔들진 못했다. 골을 향한 슈팅이 오가던 후반 종료 직전, 왼쪽 풀백 손정호가 스로인 라인을 타고 길게 패스한 볼이 강상희에게 연결됐다. 상대 수비수와의 몸싸움을 이겨낸 강상희는 앞으로 나온 골키퍼를 보고 침착하게 낮게 깔아 골로 연결했다. 결승골이었다. 이로써 오산고는 리그 첫 경기, 리틀 슈퍼매치에서 승리를 거두며 최근 4경기 연속 무승부 기록을 깼다.

 

올 시즌을 앞두고 FC서울은 김상문 스카우트를 오산고 감독으로 임명했다. 오산고를 지휘하게 된 김상문 감독은 경기 중 선수들의 실수가 나올 때마다 괜찮다는 격려와 함께 어린 선수들이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선보일 수 있도록 사기를 북돋아 주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후반전에 투입된 강상희가 이 날 결승골을 넣으면서 용병술의 힘을 보여준 김상문 감독은 다음 경기를 더욱 기대케했다. 오산고의 다음 경기는 다음주 토(28일) 수원FC U-18와의 홈경기다.

 

/글 FC서울 명예기자 정소연(jeong_0608@nav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블로그지기 2015.03.22 13:2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