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평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가족, 친구, 연인 등 다양한 사람들이 경기를 보러 왔다. 그 중에는 다수의 외국인들도 포함되어 있었다.
2만여 명의 사람들이 운집한 가운데 W석 한 쪽에서는 알록달록한 모자를 쓰고 'Al Ain(알 아인)' 이라는 글씨가 새겨진 옷을 입은 사람들이 눈에 들어왔다.
그들은 UAE, 요르단, 사우디 아라비아 등의 중동 출신의 사람들과 몇 명의 중국인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부부젤라와 의자를 두드리는 자신들만의 응원으로 열심히 알 아인을 응원하고 있던 그들을 만나봤다.







서울에서 살고 있는 라시드(24) 씨는 한국말이 매우 유창했다.
UAE 출신의 라시드 씨는 한국에 온지 4년이 다 되어간다고 했다. “알 아인뿐만 아니라 UAE 있는 모든 팀을 좋아한다”고 말한 그는 알 아인 경기가 서울에서 펼쳐진다는 사실을 듣고 경기를 보러왔다고 했다.
FC서울 경기 외에도 대한민국과 UAE와의 A매치가 열렸을 때도 그는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찾았었다고 한다.


먼저 그에게 UAE에서 알 아인은 어떤 팀인지 물었다.
그러자 그는 “UAE에 있는 클럽들이 전반적으로 잘하는 팀도 없고 못하는 팀도 없어요. 비슷비슷한 수준이에요.
하지만 알 아인은 다른 클럽하고 비교하면 인기는 어느정도 있는 편이에요”라며 현지에서의 알 아인에 대한 평가를 들려주었다.
 






앞서 말했듯이 알 아인을 응원하는 사람들의 국적은 다양했다.
그들은 모두 한국에서 살며 FC서울과 알 아인의 경기를 보기 위해 온 사람들이었다.
알 아인은 UAE 클럽이지만 요르단, 사우디아라비아, 중국 등 다양한 국가의 사람들이 알 아인을 응원하고 있었다.
라시드 씨에게 그 이유를 묻자, “알 아인이 아니라 중동의 다른 팀이었더라도 응원했을거에요”라고 답했다.
아시아 사람들끼리 만나면 반가운 것처럼 아랍계 사람들도 그들끼리 만나면 반가운 듯 했다.


이번에는 반대로 그에게 FC서울은 어떤 팀이냐고 물었다.
라시드씨는 “FC서울은 강팀이에요. 정말 잘 하는 팀이에요. 안타깝지만 3-0으로 지고 있잖아요(웃음)”으로 답했다.
이어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대해서도 물었다. 그는 “아름다운 경기장이에요. 시설도 좋고요. 많은 사람들이 와서 응원하는 것도 보기 좋아요”라고 했다.
“UAE같은 경우에는 인구수가 적어서 경기장도 작은 편이에요. 그래도 경기장이나 축구도 계속하는 발전하는 중이에요”라고 UAE의 경기장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였다.


알 아인과의 경기 종료 후, FC서울은 일본의 나고야 그램퍼스 8과 함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16강행을 확정지었다.
라시드 씨는 패색이 짙어가는 팀을 보며 마지막으로 고국의 축구팬들에게 “떨어져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응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를 통해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FC서울의 경기를 보고 서울월드컵경기장을 방문한다.
이는 FC서울에게도 좋은 일이다. 라시드 씨도 한국에 살면서 K리그 경기를 보게 된다면 FC서울의 경기장을 찾게 될 것이다.
비록 팀은 패배했지만 FC서울의 축구에 대해 높게 평가해준 라시드 씨. 앞으로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와 같은 경기들을 통해 많은 외국인들이 FC서울을 찾고 FC서울에 대해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 인터뷰에 협조해주신 라시드 씨께 감사드립니다.


/취재=FC서울 명예기자 이슬희
cantona77@naver.com

         FC서울 명예기자 박재욱 alfenhime@nate.com


by 나쓰리 2011. 5. 7. 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