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제주전. 몰리나는 고요한의 선제골을 어시스트 하며 K리그 역대 7번째 50-50 달성에 성공했다. 그의 기록이 주목받는 이유는 역대 최단 경기 50-50을 달성했다는 것. 몰리나는 131경기 만에 50-50을 달성하며 에닝요가 세운 177경기 50-50 달성을 무려 46경기나 앞당기며, 대기록의 주인공이 되었다. 하지만 대기록은 몰리나만 갖고 있는 것이 아니다. 공격파트너인 데얀 역시 K리그에 여러 기록들을 남기며, 역사에 이름을 새겼다. K리그 최강 공격 듀오로 꼽히며 데몰리션 듀오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데얀과 몰리나. 그들이 K리그에 남긴 기록들을 알아보자.

 






데얀이 세운 기록부터 살펴보자. 데얀 역시 최소 경기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그는 작년 5. 인천전에서 페널티킥 골을 터트리며 177경기 만에 100골을 넣었다. 종전 김도훈이 가지고 있는 220경기 100골을 앞당긴 역대 최소 경기 100골 기록. 데얀은 이 경기에서 101번째 골까지 성공시켰다. 데얀의 최다골 기록은 이 뿐만이 아니다. 데얀은 작년 7월 대전과의 원정 경기에서 105호 골을 넣으며 종전 샤샤가 가지고 있던 외국인 최다골(104) 기록을 넘어섰다.




샤샤는
9시즌 271경기 만에 104골을 기록했지만, 데얀은 6시즌 181경기 만에 기록을 달성하며 놀라운 득점력을 선보였다. 또 데얀은 K리그 사상 최초 2년 연속 득점왕, 그리고 지난해엔 31골을 기록하며,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다.(종전기록 김도훈 28) 2010년엔 1910도움으로 K리그 8번째로 10-10 기록 달성했고, 2011년엔 7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기록으로 이 부문 공동 7위에 올라 있는 등 데얀은 K리그 각종 기록들에 자신의 이름을 새겨놓았다.




데얀은 특별한 진기록도 갖고 있다
. 바로 어린이날 2년 연속 해트트릭을 달성했다는 것. 2009년 어린이날 스리위자야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데얀은 이듬해인 2010년 성남과의 어린이날 경기에서도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진기록을 남겼다. 데얀의 골 덕분에 어린이들은 경기장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길 수 있었다.









역대 최소 경기 50-50 외에도 몰리나 역시 다양한 기록들을 K리그에 남겼다. 먼저 몰리나가 작년에 기록한 19도움은 K리그 역대 한 시즌 최다 도움 기록이다. (종전기록 라데 16도움) 그리고 18골을 넣으며, 37 공격 포인트로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까지 세웠다. 21도움만 더 기록했다면 K리그 역사상 처음으로 한 시즌에 20-20 기록을 달성할 뻔했다.




또 몰리나는 재작년에 1012도움을 올리며 K리그 사상 두 번째로 2년 연속 10-10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현재 48도움을 기록 중인 몰리나는 올해에도 10-10을 달성한다면 K리그 사상 최초로 3년 연속 10-10을 달성하는 대기록의 주인공이 된다. 지난 2011년 강원전에서 몰리나는 또 하나의 기록을 남겼다. 바로 K리그 사상 최초로 한 경기 골 도움 동시 해트트릭이 그것. 몰리나는 이 경기에서 33도움이라는 믿을 수 없는 기록을 남겼고, 한 경기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몰리나는 강원을 상대로 7경기 연속으로 골을 넣는 등 유독 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데몰리션의 활약은 서울의 팀 기록마저 경신하는데 한몫했다
. 2012년 서울은 2009년 전북에 이어 득점왕(데얀)과 도움왕(몰리나)을 모두 배출했고, 단일리그 최다승(29) 최다 승점(96) 기록을 새로 썼다. (종전 기록 2003년 성남 27, 91) 또 데몰리션의 막강한 화력은 관중들에게도 크게 어필해 2012년 총 451042명의 관중을 동원하며 3년 연속으로 K리그 최다 관중을 동원하기도 했다.









이렇듯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든 기록들을 남기고 있는 데얀과 몰리나지만 그들에겐 아직도 도전할 과제가 남아 있다. 현재 129골을 기록 중인 데얀은 이동국(146)이 보유하고 있는 K리그 역대 최다골 기록에 도전한다. 물론 이동국이 현역이라는 게 부담스럽긴 하지만 데얀 역시 역대 최다골에 도전할만한 역량은 충분하다.




현재 2년 연속 10-10을 기록 중인 몰리나는 K리그 사상 최초로 3년 연속 10-10에 도전한다. 현재 48도움을 기록 중인 만큼 3년 연속 10-10 달성은 어렵지 않아 보인다. 내친 김에 2009년 이동국이 세운 역대 최소 경기 10-10(20경기) 달성도 노려볼 만하다. 그리고 현재 K리그에서 단 두 사람만 기록한 60-60(신태용, 에닝요)에도 도전 해 볼 수 있다. 몰리나가 현재의 페이스만 유지한다면 에닝요가 세운 역대 최소 경기 60-60 (207경기 60-60)도 새롭게 경신할 가능성이 높다. 좀 더 나아간다면 K리그에서 어느 누구도 기록하지 못한 70-70 달성도 기대해 볼 수 있다.




데얀과 몰리나는 이미
K리그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그들이 앞으로 출전하는 경기, 올리는 공격포인트 하나하나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될 것이다. 앞으로 그들이 K리그에 얼마나 더 많은 기록을 남길지 주목된다.

 




=김성수 FC서울 명예기자 sskim1227@gmail.com

신고
by corazon de seul 2013.06.01 22:2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