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5일 대전을 상대로 시즌 2승째를 따낸 FC서울!! 4월 들어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그 중심에는 단단한 수비라인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FC서울 수비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는이웅희 선수를 만나보았습니다.



1. 오늘 승리를 축하한다. 이번 경기에 대한 간단한 소감 부탁한다.


A. 인천 경기 때 휴식을 했었는데, 대전 경기를 하면서 정신적, 체력적으로 회복할 수 있게 치렀던 경기였다. 비록 한 골 밖에 안 났지만 팀이 이겼다는 것에 기쁘고 선수들 모두에게 고맙다.


2. 친정팀을 상대로 처음으로 경기를 하게 되었다. 감회가 남달랐을 것 같은데 경기를 하면서 어떤 기분이 들었는가.


A. 경기 전에 그런 질문을 많이 받았다. 대전이라고 심적으로 특별한 것은 전혀 없었다. 하나의 리그, 한 경기라고 생각하고 준비했다. 상대가 대전이었을 뿐이다. 내가 지금 서울에 있기 때문에 서울이 이기기 위해서 열심히 해야 하는 게 당연하다. 대전이 지금 잘 안 풀리고 있는 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3. 오늘 로테이션이 가동 되면서 수비라인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 그래도 경기를 무실점으로 마쳤다. 경기 전에 감독님의 특별한 주문이 따로 있었는가.


4. 일단 경기가 지고 비기고 이기고를 떠나서 수비수는 실점을 안해야 되는 게 우선이다. 실점을 안 하게 되면 지지는 않으니까. 오스마르나 나에게 공간을 좁히는 걸 많이 주문하셨고 그런 것을 신경을 많이 썼던 게 무실점으로 이어진 것 같다.


5. 이번 주말에 수원과의 수퍼매치가 있다. 중요한 경기인데 어떤 마음가짐으로 준비할 것인가.


A. 우리 선수들이 수퍼매치가 어떤 경기인지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앞으로 이틀간 회복할 시간이 있는데 어떻게 회복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 당연히 이기려고 할 것이고, 이기는 것만 생각하고 싶다. 수퍼매치는 특히. 수들이 더 투지를 갖고 해야 되고 더 열정적으로 하다 보면 어웨이지만 승점3점을 가져올 수 있을 것 같다.


6. 마지막으로 이번 시즌의 각오와 팬들에게 한마디 부탁한다.


A. 늘 천천히 시작하는 그런 분위기인지만 지금도 빠르진 않지만 천천히 승점 찾아가고 있다. 팬들이 묵묵히 응원해주시는 것을 우리 선수들이 느낄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 지금 조금 느리더라도 시즌이 끝났을 때 그 결과물을 가지고 평가가 되는 것이다. 서울은 늘 잘해왔으니까 잘 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앞으로도 FC서울의 수비라인을 굳게 책임져줄 이웅희 선수. 앞으로도 있을 경기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주기를 바랍니다.




/취재=FC서울 명예기자 허진혁 (plutohjh@gmail.com)

/촬영=FC서울 명예기자 최진섭(op12675@naver.com)

/편집=FC서울 명예기자 오소연(03160803@daum.net)

/사진=FC서울 명예기자 김창현(riders1518@nav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블로그지기 2015.04.16 23:31




4월 16일. K리그 클래식 6R, 대전 시티즌을 상대로 결승골 동시에 구단통산 1500골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큰 역할을 한 김현성 선수를 FC서울 명예기자가 만나봤습니다.


1. 오늘 결승골 기록하고 승리를 거뒀는데,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A. 선수들 모두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었고, 그런 절실한 마음이 경기장에서 나왔고 그것이 승리로 이어질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2. 시즌 2호골을 기록하는 등 작년 시즌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어떤 준비를 했나요?


A. 개인적으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려 노력했고 감독님이 주문하신 것들을 잘 해내서 팀에 맞는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 하였습니다.



3. 구단 통산 1500골을 기록하게 됐는데 혹시 예상 하셨나요?


A. 1500호 골인지 오늘 전혀 몰랐습니다. 끝나고 나서야 알았습니다. 1500골을 넣었다는 것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 혼자 만든 것이 아니라 팀원끼리 같이 만든 골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있는 골이라고 생각합니다.



4. 이번 주말에 있을 슈퍼매치에 어떤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하실 건가요?


A. 팀에 있어서 상당히 중요한 경기이고 또 질 수 없는 경기이기 때문에 그 어느 때 보다 절실하게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잘 무장해서 경기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5. 마지막으로 오늘 승리를 그 누구보다 기뻐할 FC서울 팬들에게 한 마디 해주신다면?


A. 아직 시즌 초반인데 앞으로도 저희에게 많은 경기가 있기 때문에 잘될 때나 못할 때나 같이 호흡하면서 응원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아직은 팬 분들에게 만족스러운 결과를 못 보여드리고 있는데 믿고 기다려 주시면 저희 선수들이 경기력으로 보답할 것이고 그리고 오늘이 세월호 참사 1주기 인데 팬들도 같이 기억하고 애도 했으면 좋겠습니다.




실력도 뛰어나지만 세월호 참사에 대한 애도를 표하며 슬픔도 함께 하려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김현성 선수! 멋진 헤딩 골로 팀 승리를 이끈 만큼 다음 경기도 기대해 보겠습니다!




/취재=FC서울 명예기자 서재영(jaewaa@naver.com)

/사진=FC서울 명예기자 김창현(riders1518@nav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블로그지기 2015.04.16 21:22

2015년 4월 15일

FC서울과 대전 시티즌의 맞대결이 예정된 날입니다

그리고 세월호 사건의 1주기가 되기 하루 전날이기도 합니다



FC서울의 모든 구단 직원 및 선수들과 팬들은

세월호 참사 1주년을 맞아 희생자들을 기리는 묵념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부디 다시는 이러한 사건이 벌어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날은 특히 세월호의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경기가 시작하고 나서도 4분 16초 동안 응원을 하지 않았는데요

뜻깊은 추모식에 동참해준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최용수 감독의 긴장한 듯한 표정

FC서울은 인천전 무승부의 아쉬움을 씻어내고

다시금 승리 사냥에 도전합니다!



초반부터 매서운 기세로 슈팅을 날리는 FC서울의 선수들

오늘 골을 넣게 된다면 FC서울의 1500번째 골이 되게 되는데요

과연 영광의 1500번째 골을 넣는 주인공은 과연 누가 될까요?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보인

에벨톤 선수가 1500번째 골의 주인공이 될까요?



아니면 오랜만에 선발 출장한 윤주태 선수가

1500번째 골의 주인공일지?

과연 그 주인공이 누구일지 기대가 되지 않을 수가 없는데요!



윤주태 선수

힘이 너무 많이 들어갔나봅니다

결정적인 찬스를 놓치고 매우 아쉬워 하는데요

귀여운 동생으로 이쁨을 받다가

이제는 듬직한 형으로 다시 돌아온 박주영 선수

윤주태 선수를 일으켜주는 모습이 너무나 믿음직스럽습니다



'괜찮아, 잘 할 수 있어!'

박주영 선수의 격려가 윤주태 선수에게 힘이 되었겠죠?



지난 경기에 이어 계속해서 날카로운 움직임을 보이는 에벨톤 선수!

1500번째 골의 주인공으로 유력한 후보인데요

아쉽게도 이번에는 심판의 휘슬이 불리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지날 수록 더 움직임이 좋아지고 있는 박주영 선수

돌아온 박주영 선수가 1500번째 골의 주인공이 된다면

그것만큼 멋진 장면도 없을 것 같은데요!



형들에게 1500번째 골을 빼앗길 수 없었던 윤일록 선수!

아쉽게도 골키퍼에게 공을 잡히고 말았지만

정말 멋진 움직임이었습니다!



측면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준 고요한 선수

이름과는 다르게 존재감이 여기저기 울리네요!



기다리고 기다리던 1500번째 골의 주인공은 바로...

윤일록 선수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날카로운 헤딩슛으로 연결한...



바로 FC서울의 스트라이커 김현성 선수입니다!!



두터운 대전 시티즌의 수비를 파헤치고 골을 기록한 김현성 선수!

이 골은 승부를 결정짓는 결승골이 되었는데요

또한 1500번째 골의 주인공이 되는 영광까지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기쁨을 주체하지 못하는 김현성 선수

표정에서 정말로 기뻐하는 것이 너무나 잘 표현되는군요

팔을 번쩍 들고 환호하는 팬들에게 답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점점 손이 아래로 내려가는 김현성 선수

왜 이러는걸까요?



갑자기 유니폼 상의를 벗기 시작합니다!!!

당황해서 급하게 말리는 이웅희 선수!!!

말리지 말아주세요!!!



힘이 센 김현성 선수는 말리는 이웅희 선수도 뿌리치고

유니폼을 벗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다급해지 이웅희 선수는 형들을 부릅니다



형이 말리는 데도 아랑곳 하지 않고 옷을 벗는 동생

살짝 드러난 복근의 실루엣이 많은 팬들의 심장을 강타하는데요

전 남자인데 왜 설레는 걸까요...



드디어 정체를 드러낸 성난 복근!

1500번째 골의 주인공이 된 기분을 말 그대로 온몸으로 표현하네요

김현성 선수는 말리는 이웅희 선수를 팔로 뿌리치기 위해

유니폼 상의를 입으로 무는 전략을 택합니다

이웅희 선수가 도움을 청한 형들은 언제쯤 도착할지?



말씀드리는 순간 돌아온 FC서울의 영웅, 믿음직한 형

박주영 선수가 김현성 선수의 노출을 말리기 위해 한걸음에 달려왔습니다

일단 입에 문 유니폼부터 빼내기 위해 얼굴에 강하게 한 방 먹이는 박주영 선수



박주영, 이웅희 선수의 합공에도 불구하고 

김현성 선수는 끄떡도 하지 않는 강인한 턱을 보여줍니다

두 형들의 합공도 1500번째 골을 넣은 기쁨에 

힘이 넘치는 김현성 선수를 막기는 무리인가봅니다



오스마르, 에벨톤, 고요한 선수까지

김현성 선수의 노출을 말리기 위해 달려드네요

말리지 말아주세요...



하지만 결국 여러 형들의 협공에 굴복하고 만 김현성 선수



주장인 고명진 선수까지 가세하면서

김현성 선수의 복근은 그렇게 다른 선수들의 속으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오늘 경기장에 오신 팬 분들은

잠시나마 김현성 선수의 빨래판같은 복근에 눈이 호강하셨겠죠?



한바탕 김현성 선수의 노출사건이 끝나고

김현성 선수를 말리느라 힘이 다 빠진 걸까요

다시금 맹공을 퍼붓지만 좀처럼 골이 나오지 않습니다



오늘 2선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박주영 선수도

김현성 선수를 말리다가 지친 모습입니다


맨 처음부터 김현성 선수를 말리느라 지칠대로 지친 이웅희 선수

그러나 마지막까지 유상훈 선수와 함께 FC서울의 뒷문을 꽁꽁 걸어잠그며

결국 1승 사냥에 성공하게 되었습니다


1500골과 함께 1승을 추가하게 된 FC서울!

다음 경기는 K리그 클래식 최고의 더비인

슈퍼매치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기다리고 있는데요

1500골과 함께 상승세에 접어든 FC서울이

수원 삼성을 누르고 슈퍼매치에서 다시 한 번 승전보를 울리기를

진심으로 기대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블로그지기 2015.04.16 11:01

2015.04.15

상암월드컵경기장

FC서울 vs 대전 시티즌

1 :0














































/사진 = FC서울 명예기자 김창현(riders1518@nav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FC서울명예기자 블로그지기 2015.04.16 01:58
| 1 |

티스토리 툴바